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작동 관행 깨고 대전行…이준석 첫 일정은 '천안함'

송고시간2021-06-13 06:00

beta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오는 14일 첫 공개 행보로 천안함 희생장병 묘역이 있는 국립대전현충원을 찾는다.

통상 정치권 인사들이 당선된 후 첫 번째 공식 일정으로 순국선열과 전직 대통령들이 안장된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는 것과 차별화된 행보다.

헌정사 최초로 30대 제1야당 대표가 된 자신을 향한 '불안감', '가벼움' 등의 이미지를 털어내고 보수진영의 전통적 가치인 안보를 강조하려는 포석도 깔려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새 대표가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6.12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오는 14일 첫 공개 행보로 천안함 희생장병 묘역이 있는 국립대전현충원을 찾는다.

통상 정치권 인사들이 당선된 후 첫 번째 공식 일정으로 순국선열과 전직 대통령들이 안장된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는 것과 차별화된 행보다.

헌정사 최초로 30대 제1야당 대표가 된 자신을 향한 '불안감', '가벼움' 등의 이미지를 털어내고 보수진영의 전통적 가치인 안보를 강조하려는 포석도 깔려있다.

이 대표는 당초 서울현충원 참배 후 전동킥보드를 타고 국회로 출근하는 일정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고민 끝에 55인의 서해수호 희생 장병 묘역이 있는 대전현충원을 찾기로 했다고 한다. 2010년 천안함 피격과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자신과 친구뻘이었던 희생 장병을 비롯해 제2연평해전으로 희생된 55인의 넋을 먼저 기리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당선 직후에도 '천안함 함장이 부하들을 수장시켰다'는 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의 발언을 거론하면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인한 천안함 용사와 유족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의 최대 지지 기반이 병역 문제에 가장 민감한 20·30대 남성이란 점도 주목할 만한 요소다.

최근 '격리 군인 부실급식 제공 사태' 등으로 젊은 층의 분노가 고조된 가운데 군장병에 대한 예우를 갖추면서 이들의 지지세를 공고히 하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눈물 닦는 국민의힘 이준석
눈물 닦는 국민의힘 이준석

국민의힘 이준석 당시 당대표 후보(왼쪽)가 지난 9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열린 '천안함 참전 장병 및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촉구'하는 피켓 시위에 동참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대표가 당선에 앞서 지난 9일 마지막으로 펼친 공개 행보도 국방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천안함 생존 장병과 유가족을 만나는 일정이었다.

이 대표는 당시 눈물을 흘리면서 "서해를 지키다가 사망한 저와 동년배 희생자들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대전현충원 참배를 약속했다.

또 "서울현충원에 안장된 유공자들과 전직 대통령을 뵙는 것도 중요하다. 우열을 가리기 어려운 문제"라며 "동등하게 예우하고 챙기겠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kEIVwbt3Gg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