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산서 다른 어선과 추돌 후 자력 귀항하던 어선 통신 두절

송고시간2021-06-12 16:20

beta

전북 군산 앞바다에서 경미한 추돌사고를 낸 어선 2척 중 1척이 현재까지 연락이 두절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군산해경에 따르면 12일 오전 7시 30분께 군산시 말도 서방 5.5km 해상에서 조업을 마치고 귀항하던 어선 A호(2.8t급·승선원 2명)와 그물 작업 중이던 B호(2.4t급·승선원 1명)가 가벼운 추돌사고를 냈다.

이후 어선 A호는 '자력 항해로 이동하겠다'며 현장에서 이탈했으나 현재까지 통신이 두절된 채 귀항하지 않은 상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명 탑승…해경 수색 작업 나섰지만 짙은 안개에 난항

미 귀항 어선 수색하는 군산 해경
미 귀항 어선 수색하는 군산 해경

[군산해경 제공]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군산 앞바다에서 경미한 추돌사고를 낸 어선 2척 중 1척이 현재까지 연락이 두절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군산해경에 따르면 12일 오전 7시 30분께 군산시 말도 서방 5.5km 해상에서 조업을 마치고 귀항하던 어선 A호(2.8t급·승선원 2명)와 그물 작업 중이던 B호(2.4t급·승선원 1명)가 가벼운 추돌사고를 냈다.

이후 어선 A호는 '자력 항해로 이동하겠다'며 현장에서 이탈했으나 현재까지 통신이 두절된 채 귀항하지 않은 상태다.

B호는 안전하게 귀항했다.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A호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은 군산해경은 경비함정 8척과 민간 구조선 5척을 동원해 수색을 벌이고 있으나 짙은 안개로 난항을 겪고 있다.

해경은 기상 상태가 호전되면 바로 항공기를 투입할 예정이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