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해안 해수욕장에는 파라솔…부산·경남은 우산 행렬

송고시간2021-06-12 15:04

beta

6월 둘째 주말인 12일 강원도 동해안엔 많은 인파가 찾아 초여름 정취를 만끽했다.

비 그친 강원도, 중부권 일대는 지역에 따라 맑거나 구름이 약간 낀 날씨를 보인 가운데 기온이 30도 안팎으로 올랐고, 많은 시민이 야외로 나가 초여름을 즐겼다.

주요 해변에는 해수욕장 개장 전인데도 텐트와 파라솔이 등장, 바캉스철을 방불케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비 그친 강원도·중부권 나들이 인파 줄 이어

부산·경남은 이틀째 궂은 날씨에 나들이 지장

강릉 경포해변에 등장한 발열 환자 찾아대는 드론
강릉 경포해변에 등장한 발열 환자 찾아대는 드론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종합=연합뉴스) 6월 둘째 주말인 12일 강원도 동해안엔 많은 인파가 찾아 초여름 정취를 만끽했다.

비 그친 강원도, 중부권 일대는 지역에 따라 맑거나 구름이 약간 낀 날씨를 보인 가운데 기온이 30도 안팎으로 올랐고, 많은 시민이 야외로 나가 초여름을 즐겼다.

강원도 동해안과 산은 나들이객과 등반객들로 북적였다.

주요 해변에는 해수욕장 개장 전인데도 텐트와 파라솔이 등장, 바캉스철을 방불케 했다. 성급한 관광객은 바닷물로 뛰어들어 해수욕을 즐겼다.

속초 해변과 강릉 경포해변 등 주요 해변에는 가족 관광객이 몰려 모래사장을 걷거나 바닷물에 발을 담갔다.

'커피거리'로 유명한 강릉 안목해변에는 가족, 연인 방문객 발길이 이어졌고, '서퍼 성지'로 자리 잡은 양양 죽도해변에는 100여 명이 넘는 서퍼가 찾았다.

설악산·오대산·치악산국립공원에도 이날 3천∼5천명 탐방객과 등반객이 몰렸다.

맑고 파란 춘천 하늘
맑고 파란 춘천 하늘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2일 강원 춘천시 소양강 위로 맑고 파란 하늘이 펼쳐져 있다. 2021.6.12 yangdoo@yna.co.kr

충북 속리산 국립공원에는 오후 1시 기준 탐방객 3천300여 명이 찾았다. 관광객은 법주사와 세심정을 잇는 세조길을 거닐었다.

옛 대통령 별장인 충북 청주시 청남대에는 오후 1시까지 1천400명가량이 찾아 대통령기념관 등지를 관람하고, 대청호 절경을 감상했다.

청남대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마감까지 2천여 명 정도가 다녀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가족, 친구, 연인 단위로 소풍을 나오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부산·경남권은 약한 비가 오락가락하는 날씨가 이어져 나들이객이 많지는 않았다.

지난 1일 부분 개장한 해운대해수욕장은 관광안내소 주변 300m에서만 수영을 허용했다. 궂은 날씨 탓인지 입욕객은 별로 없었다.

주말 앞두고 내리는 비
주말 앞두고 내리는 비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비가 내린 11일 오전 녹음이 우거진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산책하고 있다. 부산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까지 30∼80㎜ 비가 내린 뒤 주말에는 흐린 날씨를 보이겠다고 예보했다. 2021.6.11 kangdcc@yna.co.kr

서핑 명소로 알려진 송정해수욕장에서는 비를 맞으며 파도를 타는 서퍼들이 눈길을 끌었다.

광안리해수욕장에서도 궂은 날씨에도 나들이 나온 가족 단위 시민과 관광객이 광안대교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등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지자체와 경찰은 여름을 맞아 자칫 흐트러지기 쉬운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백사장을 돌며 마스크 착용, 5명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을 독려하는 합동 점검을 펼쳤다.

경남 주요 관광지를 찾은 관광객도 궂은 날씨로 평소 주말보다 줄었다.

한려해상국립공원 통영 케이블카와 사천 바다케이블카는 오후 1시까지 각각 700여 명씩 탑승했다. 날씨가 좋은 주말 탑승객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다.

전날 내린 비가 새벽에 그친 지리산국립공원은 중산리 주차장이 오전 7시께 다 차는 등 주말 산행 인파가 몰렸다.

가야산국립공원 역시, 구름만 끼고 비가 내리지 않아 1천700여명이 등산을 즐겼다. (천경환 김영인 김선호 이정훈 기자)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