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공사가 과다 살수 지시했다" 광주 붕괴 참사 책임 공방

송고시간2021-06-12 14:16

beta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의 원인 중 하나로 과도한 살수 작업이 지목되면서 책임 소재를 두고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12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강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과 철거 계약을 맺은 한솔기업, 실제 철거 작업을 한 백솔건설 측 관계자들은 경찰 조사에서 억울하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이번 붕괴 사고는 철거 작업 중 과도한 살수가 이뤄졌고, 이 때문에 굴착기를 올리기 위해 산처럼 쌓은 흙더미에 물이 스며들면서 밑둥 부터 파낸 위태로운 건물에 외력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대산업개발측 "사실 아니다…경찰 조사에서 밝힐 것"

붕괴사고 수 시간 전 철거 현장
붕괴사고 수 시간 전 철거 현장

(광주=연합뉴스) 9일 발생한 17명의 사상자를 낸 철거 건물 붕괴사고와 관련, 사고 발생 수 시간 전 철거 현장 장면을 촬영한 사진이 공개됐다. 철거업체 작업자들이 건물을 층별로 철거하지 않고 한꺼번에 여러 층을 부수는 모습이 사진에 찍혀 해체계획서를 제대로 준수하지 않았음이 의심된다. 2021.6.10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의 원인 중 하나로 과도한 살수 작업이 지목되면서 책임 소재를 두고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12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강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과 철거 계약을 맺은 한솔기업, 실제 철거 작업을 한 백솔건설 측 관계자들은 경찰 조사에서 억울하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이들은 해당 건물을 철거할 때 시공사 측의 요구로 당초 계획한 것보다 더 많은 살수 펌프를 동원했다고 진술했다.

철거 때 비산 먼지로 발생할 수 있는 민원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였다.

시공사 측이 광주의 다른 재개발 공사 현장에서 비산 먼지 때문에 인근 주민들에게 30억여원의 피해 보상을 요구받은 시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철거 업체 관계자들은 특히 원·하청 업체의 갑을 관계를 강조하며 "우리는 시키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처지"라며 과도한 살수 작업에 대한 책임을 회피했다.

[그래픽]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 무엇이 문제였나
[그래픽]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 무엇이 문제였나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이번 붕괴 사고는 철거 작업 중 과도한 살수가 이뤄졌고, 이 때문에 굴착기를 올리기 위해 산처럼 쌓은 흙더미에 물이 스며들면서 밑둥 부터 파낸 위태로운 건물에 외력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꼭대기 층인 5층부터 아래로 철거를 진행하겠다는 계획과 달리 밑동을 파내 흙더미를 쌓아올린 방식의 무리한 철거부터 잘못됐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현대산업개발 측 관계자는 "과도한 살수 지시를 한 적이 없다. (이들의 해명은) 사실과 다르다"며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으니 진상규명 될 수 있도록 성실히 응하겠다"고 말했다.

in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mzFSbJe-T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