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한국인 첫 '교황청 장관' 유흥식 대주교에 축전(종합)

송고시간2021-06-12 16:08

beta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된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70)에게 축전을 발송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축전에서 "한국 천주교회의 경사일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위상을 드높인 기쁜 소식이 아닐 수 없다"며 "국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일(현지시간) 한국 천주교 대전교구 교구장인 유 주교를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하고, 대주교 칭호를 부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 대주교 "교황 방북으로 한반도 평화 기여할 수 있길"

문대통령 영국서 직접 문안 수정…박수현 수석이 직접 전달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된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70)에게 축전을 발송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축전에서 "한국 천주교회의 경사일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위상을 드높인 기쁜 소식이 아닐 수 없다"며 "국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세상의 빛이다'(Lux Mundi)라는 대주교님의 사목 표어처럼 차별 없는 세상, 가난한 이들이 위로받는 세상을 위한 빛이 되어 주실 것을 믿는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오신 분이어서 더욱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G7 정상회의 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현지에서 축전의 내용을 직접 수정했고,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을 세종시 교구청으로 보내 축전을 직접 전달하도록 했다.

'한국인 첫 교황청 장관' 유흥식 대주교 만난 박수현 수석
'한국인 첫 교황청 장관' 유흥식 대주교 만난 박수현 수석

(서울=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2일 천주교 세종시 대구교구청에서 한국인 최초로 교황청 장관에 임명된 유흥식 대주교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축전을 전달하고 있다. 2021.6.21.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축전을 받은 유 대주교는 "저의 서임은 김대건 신부님 탄생 200주년을 뜻깊게 보내고 있는 때에 일어난 엄청난 일이므로 한국 천주교회 순교자들께서 쌓아올리신 업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간절히 원하시는 북한 방문이 조속한 시일 내에 이뤄져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도하고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 대주교는 이 자리에서 지난 4월 17일 교황 알현시 교황의 북한 방문을 적극적으로 말씀드렸고 교황께서도 흔쾌한 응답을 주셨다고 설명했다고 박 수석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일(현지시간) 한국 천주교 대전교구 교구장인 유 주교를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하고, 대주교 칭호를 부여했다.

교황청 역사상 한국인 성직자가 차관보 이상 고위직에 임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