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지' NFT, 45억원에 팔려…밈 NFT 최고가 기록

송고시간2021-06-12 10:46

beta

도지코인을 낳은 '도지' 밈에 NFT(Non-Fungible Token·대체불가토큰) 기술이 적용된 작품이 400만달러(약 45억원)에 팔렸다.

미국 NBC방송은 11일(현지시간) 온라인 경매사이트 조라에서 이 작품이 암호화폐인 이더리움 1천696.9이더(시가로 약 400만달러)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인터넷 패러디 사진이나 영상 창작물인 밈 관련 NFT 판매액으로선 역대 최고 기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작 시바견 주인 정식인증…다른 사진 밈 7개도 입찰 예정

온라인 경매에서 약 45억원에 낙찰된 '도지' 밈의 원작 사진
온라인 경매에서 약 45억원에 낙찰된 '도지' 밈의 원작 사진

[조라 트위터 갈무리]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도지코인을 낳은 '도지' 밈에 NFT(Non-Fungible Token·대체불가토큰) 기술이 적용된 작품이 400만달러(약 45억원)에 팔렸다.

미국 NBC방송은 11일(현지시간) 온라인 경매사이트 조라에서 이 작품이 암호화폐인 이더리움 1천696.9이더(시가로 약 400만달러)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인터넷 패러디 사진이나 영상 창작물인 밈 관련 NFT 판매액으로선 역대 최고 기록이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콘텐츠에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한 것으로, 일종의 '디지털 진품 증명서'로 알려졌다.

다만 저작권보다는 원작자 친필 사인과 가까운 개념이라고 NBC는 설명했다.

이번에 이 NFT를 경매에 올린 사람도 도지 밈 원작자인 사토 아츠코 씨다. 사토 씨는 도지 밈에 나오는 시바견 '카보수'의 주인이다.

그는 2010년 개인 블로그에 카보수 사진을 올렸는데, 이 사진이 텀블러나 레딧 등 웹사이트에서 확산하면서 도지 밈으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에 힘입어 이 밈을 본뜬 가상화폐 도지코인도 만들어졌고, 최근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며 가격이 폭등하기도 했다.

경매를 앞두고 사토 씨가 직접 입찰을 진행한다고 인증한 온라인 밈 데이터베이스 '노우 유어 밈' 측은 "도지는 인터넷 역사상 가장 상징적인 밈"이라 평가했다.

온라인 경매사이트 조라에 오른 시바견 카보수의 다른 사진 NFT
온라인 경매사이트 조라에 오른 시바견 카보수의 다른 사진 NFT

[조라 웹사이트 갈무리]

이번 경매 수입 일부는 일본 적십자사와 세계식량은행 기부금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조라는 밝혔다.

이날부터는 NFT기술을 적용한 카보수의 다른 사진 7장에 대한 입찰도 진행 중이다.

최근 NFT가 주목받으며 이 기술이 적용된 인기 밈이 고가에 판매되는 경우가 잇따르고 있다.

앞서 어린 소녀가 화재현장을 배경으로 웃음 짓는 일명 '재난의 소녀' 밈의 NFT도 약 43만달러(약 4억8천만원)어치 이더리움에 팔렸고, '과하게 집착하는 여친' 밈의 NFT도 약 48만2천달러에 낙찰됐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