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페루 카스티요 대선 승리 근접…중남미 좌파 인사들 미리 축하

송고시간2021-06-12 04:12

후지모리와의 격차 6만 표가량…아직 공식 당선자 발표 없어

10일(현지시간) 지지자들 앞에서 연설하는 페루 대선 후보 카스티요
10일(현지시간) 지지자들 앞에서 연설하는 페루 대선 후보 카스티요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페루 대통령 선거에서 좌파 후보 페드로 카스티요(51)의 승리 가능성이 점점 짙어지고 있다.

11일(현지시간) 현재 페루 국가선거관리사무국(ONPE)은 지난 6일 치러진 대선 결선투표의 개표를 모두 완료한 채 개표 과정에서 추가 검토대상으로 분류된 투표용지를 재검토해 속속 결과에 반영하고 있다.

현재 자유페루당 카스티요의 득표율이 50.17%, 우파 민중권력당 게이코 후지모리(46) 후보는 49.83%를 기록 중이다.

격차는 0.34%포인트, 약 6만 표 차이다. 재검토를 마친 표들이 추가되면서 격차는 미세하게 줄어들고 있다.

선거당국은 아직 대선 승자를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고 있다.

알베르토 후지모리 전 대통령의 딸이기도 한 후지모리 후보는 대선 과정에서 부정이 있었음을 시사하며 20만 표가량의 무효화와 30만 표의 재검표를 요청한 상태라 당국이 이를 수용할지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도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이미 중남미 전·현직 좌파 지도자들이 카스티요의 승리를 기정사실화하며 일찌감치 축하를 건네고 있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에 페루 '대통령 당선인' 카스티요와 통화했다며 "중남미를 위해 힘을 합치고 싶다는 바람을 표시했다"고 말했다.

공식 발표도 나오기 전에 나온 성급한 축하 인사에 페루 외교부는 대사관을 통해 아르헨티나에 항의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루이스 아르세 볼리비아 대통령도 축하에 동참했다.

이와 함께 에보 모랄레스 전 볼리비아 대통령,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와 지우마 호세프 전 브라질 대통령, 라파엘 코레아 전 에콰도르 대통령 등 과거 중남미 '좌파 블록' 지도자들도 일제히 당선 축하 인사를 했다.

카스티요 후보가 속한 사회주의 정당 자유페루당의 블라디미르 세론 대표는 이날 트위터에 "전 세계 여러 정상이 카스티요 승리를 축하했다. 그가 국제적으로 확고한 정통성을 가졌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다만 카스티요 후보도 직접적으로 승리를 선언하지는 않은 상태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