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 외교수장 통화…양국협력 강조하며 대만·코로나19 등 논의

송고시간2021-06-11 23:26

beta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양제츠(楊潔篪)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11일 전화 통화를 통해 대만 문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관영 중국중앙(CC)TV가 보도했다.

양 정치국원은 이날 통화에서 "대화와 협력이 미중관계의 주류가 돼야 한다"고 강조한 뒤 "중국은 미국과 충돌하거나 대항하지 않고 서로 존중하며 협력하는 동시에 중국의 주권, 안전, 발전이익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양 정치국원은 그러면서도 대만 문제와 코로나19 중국 기원설 등에 대해서는 미국을 향해 쓴소리를 내뱉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제츠 "양국 협력이 주류 돼야…대만은 중국의 일부분"

블링컨 "중국과 소통 희망…'하나의 중국' 원칙 지지"

미중 알래스카 고위급 회담
미중 알래스카 고위급 회담

[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양제츠(楊潔篪)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11일 전화 통화를 통해 대만 문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관영 중국중앙(CC)TV가 보도했다.

양 정치국원은 이날 통화에서 "대화와 협력이 미중관계의 주류가 돼야 한다"고 강조한 뒤 "중국은 미국과 충돌하거나 대항하지 않고 서로 존중하며 협력하는 동시에 중국의 주권, 안전, 발전이익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양국 정상의 전화통화 정신에 따라 미중 관계가 올바른 발전궤도로 돌아가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양 정치국원은 그러면서도 대만 문제와 코로나19 중국 기원설 등에 대해서는 미국을 향해 쓴소리를 내뱉었다.

그는 "세계에는 단 하나의 중국만 있고, 대만은 분할할 수 없는 중국의 일부분"이라고 강조한 뒤 "미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키고 대만 문제를 신중히 처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중국 기원설에 대해서는 "일부 미국인들이 우한 실험실에서 코로나19가 시작됐다는 터무니없는 이야기를 꾸며냈다"며 "코로나19 기원 문제를 정치화하지 말고 국제 방역협력에 집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블링컨 장관은 "미국과 중국의 잦은 접촉은 양국관계에 유리하다"며 중국과 각종 교류를 확대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하고 미중 3대 연합 공보(미중 간 상호 불간섭과 대만 무기 수출 감축 등을 둘러싼 양국 간 합의)를 준수했다"며 "중요한 국제문제와 지역문제에 대해 중국과 소통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