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서 코로나19 환자→비환자 심장 이식…"세계 최초"

송고시간2021-06-11 21:16

beta

이탈리아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환자가 기증한 심장을 미성년 비감염자에게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고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로마 밤비노 제수 병원은 15세 소년을 대상으로 한 심장 이식 수술을 성공리에 마쳤다.

병원 측에 따르면 이러한 수술 성공 사례는 전 세계에서 처음이라고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ANSA 통신 자료사진]

[ANSA 통신 자료사진]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환자가 기증한 심장을 미성년 비감염자에게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고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로마 밤비노 제수 병원은 15세 소년을 대상으로 한 심장 이식 수술을 성공리에 마쳤다.

이 소년은 심장이 피를 제대로 순환시키지 못하는 확장성 심근병증으로 심장 이식 수술을 기다려왔다.

확장성 심근병증은 미성년자에게는 매우 희소한 질병으로, 19만 명 가운데 1명꼴로 발병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년은 생명을 유지하고자 인공 심장의 도움을 받아왔으나 심장 이식 외에는 근본적인 치유 방법이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미성년자의 경우 이식에 적합한 심장을 확보하기가 성인보다 더 어렵다는 게 문제였다.

소년의 병세가 점점 악화하자 결국 병원 측은 마지막 수단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사망한 환자가 기증한 심장을 이식하기로 했고, 관계 당국의 승인을 받아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칠 수 있었다.

병원 측에 따르면 이러한 수술 성공 사례는 전 세계에서 처음이라고 한다.

앞서 올해 초에는 중부 볼로냐에서 비슷한 수술 성공 사례가 있었으나 당시는 기증자와 수혜자 모두 성인이어서 이번보다 위험 요인이 다소 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수술을 마친 소년은 현재 별다른 특이 증상 없이 회복 중이라고 병원 측은 전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