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국제정세 관계없이 한반도 평화 위해 노력"

송고시간2021-06-11 20:27

beta

중국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11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화상으로 열린 제네바 군축회의에서 "지역 정세와 국제 정세가 어떻게 변화하든 중국은 시종일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킨다는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각국과 함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고 한반도의 장기적인 안정 실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왕이 중국 외교부장, 제네바 군축회의서 주장

왕이 중국 외교부장
왕이 중국 외교부장

[중국 외교부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11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화상으로 열린 제네바 군축회의에서 "지역 정세와 국제 정세가 어떻게 변화하든 중국은 시종일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킨다는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왕 부장은 이어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견지할 것"이라며 "'쌍궤병진'(雙軌竝進·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의 병행 추진)과 '단계적·동시적' 원칙에 따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영구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두 가지 목표 실현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중국은 각국과 함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고 한반도의 장기적인 안정 실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왕이 부장은 이날 회의에서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해 이란에 대한 제재 해제가 우선이라는 주장도 했다.

그는 "미국의 일방적인 집단 따돌림이 이란 핵 문제의 근원"이라며 "이란에 대해 제재를 먼저 풀어주는 게 전면적인 합의에 복귀할 수 있는 올바른 논리"라고 했다.

이란 핵 합의는 2015년 이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맺은 것으로, 이란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합의 탈퇴를 선언하고 제재를 부활시키자 이란도 핵 활동을 일부 재개했다.

미국은 이란이 합의를 준수할 경우 제재를 해제하겠다는 입장이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