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마존, 유럽서 개인정보 침해로 과징금 4천700억원 위기

송고시간2021-06-11 19:00

beta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사용자 개인정보를 침해한 혐의로 4천억원 넘는 과징금을 부과받을 것으로 보인다.

룩셈부르크 규제당국은 유럽연합(EU)의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을 위반한 아마존에 과징금 4억2천500만달러(약 4천726억원)를 부과할 것을 제안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현지시간) 해당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GDPR에 따르면 개인 정보를 침해한 기업에는 연 매출의 최대 4%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는데, 이번에 아마존에 제시된 금액은 지난해 매출 3천860억달러(약 429조2천억원)의 0.1%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룩셈부르크 당국 제안…EU 확정 시 역대 최대

아마존 로고
아마존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사용자 개인정보를 침해한 혐의로 4천억원 넘는 과징금을 부과받을 것으로 보인다.

룩셈부르크 규제당국은 유럽연합(EU)의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을 위반한 아마존에 과징금 4억2천500만달러(약 4천726억원)를 부과할 것을 제안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현지시간) 해당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아마존이 받는 구체적인 혐의는 공개되지 않았다.

WSJ에 따르면 룩셈부르크 당국이 제출한 안건이 시행되려면 다른 EU 회원국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과징금 액수가 변경될 수 있다.

이번 과징금은 지금껏 GDPR을 위반한 혐의로 기업에 부과된 과징금 중 최대 규모다.

그러나 룩셈부르크 규제당국 내부에서는 아마존에 더 큰 과징금을 물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고 WSJ은 전했다.

GDPR에 따르면 개인 정보를 침해한 기업에는 연 매출의 최대 4%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는데, 이번에 아마존에 제시된 금액은 지난해 매출 3천860억달러(약 429조2천억원)의 0.1%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앞서 프랑스는 2019년 1월 개인정보 제공 동의 절차에서 투명하고 용이한 접근을 보장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글에 과징금 5천만유로(약 676억9천만원)를 매긴 바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아일랜드에서 트위터에 비공개 트윗을 일부 노출했다는 이유로 과징금 45만유로(약 6억1천만원)를 부과했다.

honk02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