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 6시까지 서울 189명 확진…전날보다 8명↑

송고시간2021-06-11 18:17

beta

금요일인 11일 0시부터 오후 6시부터 18시간 동안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89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10일) 181명보다 8명 많고, 지난주 같은 요일(4일) 240명보다 51명 적었다.

11일 오후 6시 기준 서울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은 2명이었고 나머지 187명은 국내 감염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금요일인 11일 0시부터 오후 6시부터 18시간 동안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89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10일) 181명보다 8명 많고, 지난주 같은 요일(4일) 240명보다 51명 적었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10일 204명, 4일 277명이었다.

지난 4월부터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대체로 주중 평일에는 200명 이상이다가 검사 건수 감소의 영향을 받는 주말·공휴일·주초에는 200명 미만으로 주춤해 전체로는 일평균 200명 안팎에서 오르내리는 양상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보름(5월 27일∼6월 10일) 서울의 일평균 확진자 수는 190명, 일평균 검사 인원은 3만875명으로, 평균 확진율은 0.6% 수준이었다.

11일 오후 6시 기준 서울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은 2명이었고 나머지 187명은 국내 감염이었다.

진행 중인 집단감염의 신규 확진자는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 5명, 강남구 직장 3명, 강북구 고등학교 2명, 중구 직장 1명, 강북구 교회 1명, 기타 집단감염 8명이다.

집단감염으로 별도 관리되지 않는 신규 사례는 기존 확진자 접촉이 확인된 경우가 90명,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하고 있는 경우가 57명이었다.

이 시각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4만6천285명이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는 다음날인 12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