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릉∼포항항로 대형여객선 10월부터 건조…2023년 완공

송고시간2021-06-13 08:37

beta

2023년 하반기에 경북 울릉과 포항을 잇는 항로에 대형 여객선이 취항할 전망이다.

13일 울릉군 등에 따르면 울릉항로 대형여객선 사업자로 선정된 대저건설은 호주 등 복수의 조선소를 대상으로 협상한 뒤 오는 10월께 계약을 맺고 여객선 건조 공사에 들어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객정원 932명…현재 운항 400명대보다 훨씬 많아

울릉∼포항 항로에 투입됐다가 지난해 운항 중단한 대형 여객선 썬플라워호
울릉∼포항 항로에 투입됐다가 지난해 운항 중단한 대형 여객선 썬플라워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릉·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23년 하반기에 경북 울릉과 포항을 잇는 항로에 대형 여객선이 취항할 전망이다.

13일 울릉군 등에 따르면 울릉항로 대형여객선 사업자로 선정된 대저건설은 호주 등 복수의 조선소를 대상으로 협상한 뒤 오는 10월께 계약을 맺고 여객선 건조 공사에 들어간다.

이 회사는 2천200t급, 여객정원 932명, 최고시속 77.8㎞(42노트)인 여객선을 발주할 계획이다.

새 여객선은 같은 형태의 선체 두 개를 갑판 위에서 결합한 쌍동여객선으로 건조한다.

여기에 차량을 실을 수는 없지만 화물 25∼30t을 실을 수가 있다.

회사 측은 여객선 건조에 약 21개월 걸리고 국내 도입까지 2∼3개월 더 소요될 것으로 본다.

예상 건조비는 550억 원 안팎이다.

회사 측은 지난해 2월까지 울릉∼포항 항로를 다닌 대형 여객선인 썬플라워호보다 길이가 6m 긴 80m라고 밝혔다.

여객정원은 썬플라워호보다 12명 늘고 최고시속은 66.7㎞(36노트)에서 77.8㎞(42노트)로 빨라진다.

대저건설 관계자는 "길이가 늘고 폭이 넓어지지만 여객 편의를 위해 좌석 공간 등을 넓히면서 정원은 12명만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새 여객선은 울릉(도동항)에서 오전 출항하고 중간·정기검사를 겨울에는 하지 않는다.

울릉군민에게 여객정원 20% 이상 승선권을 배정한다.

그 대신 울릉군은 대형 여객선 취항 시점부터 20년간 대저건설에 행정·재정적 지원을 하기로 지난 9일 대저건설 측과 '울릉항로 대형 여객선 신조·운항을 위한 실시협약'을 맺었다.

울릉군과 대저건설이 실시협약을 맺기까지 난관이 많았다.

1995년 8월부터 대형 여객선인 썬플라워호(2천394t급, 정원 920명)가 울릉∼포항 항로에 다녔지만 선령 만료(25년)와 임대차 계약 만료 등으로 2020년 2월 운항을 중단했다.

이후 이 항로에 400여 명을 태울 수 있는 중형 여객선이 다닌다.

중형 여객선은 선체 크기가 작아 기상 악화 때 대형 여객선보다 결항이 잦다.

울릉군은 썬플라워호 운항 중단을 앞두고 새로운 대형 여객선을 건조·운항하고자 공모를 거쳐 2019년 12월 우선협상대상자로 대저건설을 뽑고 협약(MOU)을 맺었다.

그러나 일부 주민과 도의원이 대형 여객선을 여객 전용이 아닌 자동차·화물도 실을 수 있는 화물겸용 여객선(카페리)으로 바꿔야 한다며 제동을 걸어 실시 협약은 미뤄졌다.

군은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군의회 동의를 얻어 실시협약을 맺기에 이르렀다.

김병수 군수는 "선박 설계·건조에 심혈을 기울여 2023년 대형 초쾌속 여객선 뱃고동이 울릉 전역에 울려 퍼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