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목! 충남 조례] 석탄발전소 폐쇄 뒤 일자리·경제 충격 최소화

송고시간2021-06-14 06:00

beta

충남도의회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쇄에 따른 일자리·경제 분야 충격을 최소화하는 기반을 만들었다.

도의회는 안장헌(아산4·더불어민주당)의원이 대표 발의한 '충청남도 정의로운 전환 기금 설치 및 운용에 관한 조례안'을 최근 제정해 시행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조례안에는 석탄화력발전소를 폐쇄하는 지역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활용할 수 있는 기금을 마련해 운용하는 내용이 담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장헌 도의원 "에너지 전환기금 조성해 피해 지역·주민 지원"

안장헌 충남도의원
안장헌 충남도의원

[충남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도의회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쇄에 따른 일자리·경제 분야 충격을 최소화하는 기반을 만들었다.

도의회는 안장헌(아산4·더불어민주당)의원이 대표 발의한 '충청남도 정의로운 전환 기금 설치 및 운용에 관한 조례안'을 최근 제정해 시행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조례안에는 석탄화력발전소를 폐쇄하는 지역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활용할 수 있는 기금을 마련해 운용하는 내용이 담겼다.

기금은 도내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후 고용 불안과 지역경제 위축에 대비하고 에너지 주력 산업을 재생에너지 중심으로 재편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발전소 근로자의 고용 승계·재취업 훈련·일자리 전환을 돕고, 친환경 재생에너지 관련 기업을 유치하는 데 기금을 투입한다.

조기 폐쇄되는 보령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되는 보령화력발전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남에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30기의 화력발전소가 있는데, 지난해 말 보령화력 1·2호기가 정부 방침에 따라 가동을 중단했다.

정부는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2032년까지 도내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2기를 단계적으로 추가 폐쇄할 계획이다.

하지만 발전소를 폐쇄하면 해당 지역에선 일자리·인구·지방세 수입 감소 등의 피해가 불가피하다.

충남도와 도내 발전사들은 기금 설치·운용 조례안을 근거로 올해부터 5년간 100억원의 에너지 전환 기금을 만들어 예상되는 문제에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안장헌 의원은 "조례안을 근거로 석탄발전소가 폐쇄되는 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에너지 전환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