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철거건물 붕괴 사고 사망자 부검, 유족 의견 존중"

송고시간2021-06-11 17:01

beta

검찰이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유족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 사망자 부검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광주지검은 11일 "학동 건물 붕괴 사망자의 부검 영장 집행 과정에서 유족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 영장 집행 여부를 정하라는 취지로 경찰에 지휘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오후 4시 22분께 광주 동구 학동4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지상 5층 규모 건물이 무너지면서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한 대가 잔해에 매몰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장 경찰이 유족 의사 반영해 영장 집행 결정하도록 지휘

철거건물 붕괴 사고 조사
철거건물 붕괴 사고 조사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1일 오전 광주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건물 붕괴 사고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2021.6.11 iso64@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검찰이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유족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 사망자 부검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광주지검은 11일 "학동 건물 붕괴 사망자의 부검 영장 집행 과정에서 유족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 영장 집행 여부를 정하라는 취지로 경찰에 지휘했다"고 밝혔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이날 오전 학동4구역 사고 현장을 찾아 "유족 의견을 들었고 부검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 광주지검장께서도 그런 입장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한 바 있다.

광주 철거건물 붕괴현장 찾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
광주 철거건물 붕괴현장 찾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전 박범계 법무부 장관(가운데)이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의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현황을 설명 듣고 있다. 2021.6.11 hs@yna.co.kr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의학적으로 사인을 명확히 규명하고자 부검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발부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유가족이 붕괴한 건물 잔해에 버스가 매몰돼 사망한 것이 명확한 상황에서 부검 절차가 필요한지 의문을 제기했다.

유가족들은 이후 법적 기록으로 사인 규명이 필요하다는 절차에 대부분 공감하고 상당수가 반대 의견을 철회했다.

검찰은 부검 영장 집행을 보류하고 재검토한 뒤 가족이 원하지 않는 경우 부검을 하지 않을 수 있다는 취지의 결정을 내렸다.

지난 9일 오후 4시 22분께 광주 동구 학동4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지상 5층 규모 건물이 무너지면서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한 대가 잔해에 매몰됐다.

버스 탑승자 17명 중 9명은 사망했고 8명도 중상을 입고 병원에 이송됐다.

areu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ZOLpiuzzU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