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항 개항 145주년 기념식…문성혁 "초대형 메가포트로 육성"

송고시간2021-06-11 16:58

beta

부산항 개항 145주년 기념식이 11일 오후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열렸다.

부산시,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만공사가 공동 주최한 기념식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해운·항만물류 분야 업계 대표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문성혁 장관은 기념사에서 "부산항은 대한민국을 세계 7위의 수출대국으로 이끈 우리의 자랑"이라며 "현재 21선석인 신항에 2026년까지 29선석을 확보해 연간 3천만 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를 처리하는 초대형 메가포트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45돌 부산항 파이팅!
145돌 부산항 파이팅!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11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개최된 부산항 개항 145주년 기념행사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비롯한 주요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21.6.11
youngkyu@yna.co.kr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항 개항 145주년 기념식이 11일 오후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열렸다.

부산시,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만공사가 공동 주최한 기념식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해운·항만물류 분야 업계 대표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대북공연, 타북행사, 부산항의 역사를 돌아보는 영상 상영, 감사패 및 공로패 수여, 기념사, 격려사, 합창 등의 순으로 열렸다.

문성혁 장관은 기념사에서 "부산항은 대한민국을 세계 7위의 수출대국으로 이끈 우리의 자랑"이라며 "현재 21선석인 신항에 2026년까지 29선석을 확보해 연간 3천만 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를 처리하는 초대형 메가포트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장관은 또 "진해 신항은 2022년에 착공해 2030년까지 3만TEU급 초대형 컨테이너 선박의 접안이 가능한 대수심, 대용량 부두로 만들어나가겠다"면서 부산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능형 항만 물류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부산항 북항 재개발 사업 1단계 기반시설을 내년 상반기까지 완공하고 2단계 사업도 조속히 추진해 북항을 국내외 자본과 일자리가 모이는 글로벌, 신해양산업의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1876년 2월 개항한 부산항에는 일제 강점기 물자수탈을 위한 근대적 부두가 처음 들어섰고 해방 후에는 수출입화물의 관문으로 경제발전을 뒷받침했다.

1978년 컨테이너선 전용부두인 자성대부두가 문을 연 이후 급속한 성장을 거듭해 2017년 사상 처음으로 20피트짜리 컨테이너 2천만 개를 처리해 초대형 항만을 의미하는 메가포트 시대를 열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