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번 주 전국 휘발윳값 ℓ당 평균 1천564원…6주 연속 상승

송고시간2021-06-12 06:00

beta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6주 연속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1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6월 둘째 주(6.7∼10)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10.4원 오른 ℓ당 1천564.5원을 기록했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국내 휘발유 가격의 선행지표인 국제 휘발유 가격이 최근 상승세를 보인다"며 "당분간 주유소 휘발유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주보다 10.4원 올라…"당분간 상승세 이어질 것"

전국 휘발윳값 6주 연속 상승세
전국 휘발윳값 6주 연속 상승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6주 연속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1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6월 둘째 주(6.7∼10)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10.4원 오른 ℓ당 1천564.5원을 기록했다.

최근 국내 휘발유 가격 주간 상승 폭은 4.9원, 6.7원, 10.4원으로 점차 확대되는 모양새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국내 휘발유 가격의 선행지표인 국제 휘발유 가격이 최근 상승세를 보인다"며 "당분간 주유소 휘발유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은 ℓ당 1천647.9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83.4원 높았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ℓ당 1천536.4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28.1원 낮았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가 ℓ당 1천571.6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ℓ당 1천536.6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 가격 역시 전주보다 10.3원 상승한 ℓ당 1천361.3원이었다.

국제유가는 글로벌 경기회복 기대감 속에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1.0달러 오른 배럴당 70.3달러였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1.4달러 오른 배럴당 77.2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는 1.1달러 오른 배럴당 77.9달러로 집계됐다.

석유공사는 "미국 경제지표 양호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석유 수요 전망 유지, 미국·유럽의 하절기 휘발유 수요 강세 전망 등으로 국제 유가가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