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건물 붕괴 참사] ② 철거지 앞 위태로운 정류장…지자체는 뭐했나

송고시간2021-06-11 16:13

beta

참사가 난 광주 학동증심사입구역(삼익세라믹 방면) 버스정류장과 철거 건물의 거리는 불과 2m였다.

철거 당시는 물론 철거 전에도 사고를 막기 위한 조치가 부족했음이 여실히 드러났다.

공사 주체뿐 아니라 행정 기관의 대응에 대해서도 '현장 점검을 나가 안전조치를 강화했더라면, 시내버스 정류장이라도 옮겼더라면'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림막밖에 없어…"행정기관, 정류장 이전·보행로 임시 지붕 설치 등 요구도 안해"

'무정차'로 지나가는 광주 철거건물 붕괴 현장
'무정차'로 지나가는 광주 철거건물 붕괴 현장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의 철거건물 붕괴 사고 사흘째를 맞은 11일 오전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던 정류장 구간을 시내버스가 멈추지 않고 지나가고 있다. 2021.6.11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참사가 난 광주 학동증심사입구역(삼익세라믹 방면) 버스정류장과 철거 건물의 거리는 불과 2m였다.

건물과 인도 사이에는 콘크리트 가루를 막을 만한 가림막이 있을 뿐이었다.

공사 기간에 정류장 바로 뒤편 인도 통행은 막았지만 14개 노선버스들은 여전히 이곳에서 승객을 내려주고 태우기를 반복했다.

철거 당시는 물론 철거 전에도 사고를 막기 위한 조치가 부족했음이 여실히 드러났다.

공사 주체뿐 아니라 행정 기관의 대응에 대해서도 '현장 점검을 나가 안전조치를 강화했더라면, 시내버스 정류장이라도 옮겼더라면'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임택 광주 동구청장은 지난 11일 브리핑에서 "정류장을 옮기는 문제는 시공업체에서 요청이 있을 때 검토한다"며 "업체 측은 안전 문제를 해결했다고 생각하고 요청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저희가 더 능동적으로 대처했어야 하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이 든다"고 말했다.

광주 '철거 중 건물 붕괴' 현장 주변 가로수
광주 '철거 중 건물 붕괴' 현장 주변 가로수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지난 9일 광주에서 건물이 붕괴하면서 시내버스를 덮친 사고와 관련해 인도에 심어진 아름드리나무가 완충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10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붕괴 사고 현장 주변 가로수의 모습. 2021.6.10 hs@yna.co.kr

동구는 공사와 관련해 소음과 분진 민원은 몇 차례 있었으나 붕괴 우려나 정류장 이전 요구는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취재진이 만난 인근 주민들은 바로 옆 왕복 6차선 도로에 차들이 지나다니는데 안전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아 철거 전부터 불안했다고 토로했다.

한 주민은 "지난 4월 국민신문고에 이어 동구청에도 안전조치가 미흡하다는 취지의 민원을 제기했지만, 현장점검을 했다는 답변에도 변한 건 없었다"고 비판했다.

다른 주민도 사고 발생 8일 전 돌덩이가 떨어져 안전시설 추가 설치를 요구하는 민원을 동구청에 냈지만 개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다른 주민은 "건물 철거 준비를 하면서 정류장 가까이 비계 여러 개를 나사로 고정해 놓았다. 무게를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했다"고 말했다.

동종업계 종사자와 일부 공무원들도 "통행이 잦은 정류장 바로 옆에 철거 등 공사가 진행되면 임시정류장을 설치하는 게 일반적"이라며 관할 행정기관의 안일한 대처를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붕괴를 예방하기 위해 건물 외부에 지지대를 설치하거나 낙하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인도 위에 건물과 연결된 임시 철판 지붕 등을 설치하는 등의 조치를 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민원까지 제기된 상황에서 행정기관이 현장에도 가봤다면 더 적극적으로 안전 조치를 요구했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송창영 광주대 건축학부 교수는 이날 오전 방송 인터뷰를 통해 "철거계획서대로 하면 문제가 없었을 수도 있었겠지만, 바로 옆에 인도가 있고 버스정류장이 있기 때문에 혹여 0.0001%라도 가능성이 있다면 당연히 버스정류장을 임시 정류장으로 다른 도로에 옮기고 통제하든가 해야 했는데 안전불감증이 상당히 심각했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임택 구청장은 "업체 측이 구청에 낸 해체계획서가 적법한지, 국토부 매뉴얼 등을 준수했는지, 구청에서도 제대로 확인하고 허가했는지 한 번 더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