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법무부, '러 스캔들' 색출 위해 민주당 의원도 뒤져"

송고시간2021-06-11 16:30

beta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시절 법무부가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 유출 배후를 색출하기 위해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을 포함한 민주당 인사들의 통신 자료를 수집한 것으로 확인됐다.

1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법무부는 2018년 2월 당시 하원 정보위원이었던 시프 위원장을 비롯해 복수의 민주당 인사들에 대한 통신정보 대배심 소환장을 발부했다.

이달 초 미 법무부가 취재원 색출을 위해 NYT 등 언론사 기자의 통화, 이메일 기록을 수집하려고 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데 이어 전례 없는 일이 추가로 확인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애플 등에 통신정보 요구…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 등 포함

애플의 로고
애플의 로고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시절 법무부가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 유출 배후를 색출하기 위해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을 포함한 민주당 인사들의 통신 자료를 수집한 것으로 확인됐다.

1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법무부는 2018년 2월 당시 하원 정보위원이었던 시프 위원장을 비롯해 복수의 민주당 인사들에 대한 통신정보 대배심 소환장을 발부했다.

이달 초 미 법무부가 취재원 색출을 위해 NYT 등 언론사 기자의 통화, 이메일 기록을 수집하려고 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데 이어 전례 없는 일이 추가로 확인된 것이다.

NYT는 당시 조사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 법무부가 오바마 전 행정부의 국가안보 담당자들을 광범위하게 수사하는 데 이어 시프 등 2명의 야당 의원과 보좌진, 그 가족에 대한 통신 정보를 애플 등에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애플은 사진, 이메일, 콘텐츠가 아닌 메타데이터와 계정 정보를 넘겼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법무부가 이같이 정보 서비스 업체에 입법부 관계자들의 정보를 요구해 받는 것은 부패 수사 외에는 거의 전례가 없는 일이라는 지적이다.

'러시아 스캔들'은 2016년 미 대선 당시 러시아가 자국에 우호적인 트럼프 후보를 당선시키려고 대선에 개입했고, 이 과정에 트럼프 캠프 인사들이 가담했다는 의혹을 일컫는다.

2017년 당시 트럼프 행정부는 해당 보도와 관련, 대대적인 유출 배후 색출에 나선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 당시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 [EPA=연합뉴스]

트럼프 행정부 당시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 [EPA=연합뉴스]

법무부는 수집한 정보들을 검토한 결과 특별한 증거를 찾지 못하자 조사를 종결하려고 했지만,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검사 한 명 등을 법무부로 파견해 조사를 계속하도록 했다.

법무부 차관실은 거의 격주로 수사 내용을 브리핑받았다.

법무부가 미성년자를 포함한 가족의 정보까지 조사한 이유는 분명치 않으나, 부모가 자녀의 휴대전화나 컴퓨터를 이용해 취재진과 접촉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의원들은 즉각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전직 대통령의 사법기관 사유화와 관련해 이번 사태를 비롯한 다른 행위들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당사자인 시프 하원위원장은 성명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정적과 언론에 대한 탄압을 위해 데이터 압수 요구를 활용했다면서 "그런 요구들이 묵살되지 않았다는 것이 점점 명백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시프 의원은 "부처의 정치화와 법치주의에 대한 공격은 전 대통령이 저지른 민주주의에 대한 가장 위험한 공격 중 하나"라고 비판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