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학범 감독 "가나전, 선수들 어려운 환경 극복하는 과정 볼 것"

송고시간2021-06-11 15:20

beta

김학범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은 도쿄로 갈 18명을 가리기 전 마지막 시험대가 될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선수들의 '극복 능력'을 보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가나와의 평가전을 하루 앞둔 11일 온라인 비대면으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번 경기는 매우 중요한 일전이다. 환경을 어렵게 만들어 놓고 선수들이 이겨나가는 과정을 찾아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선수들을 체력적으로 좀 힘들게 만들어놓고 있다. 오늘도 경기 전날이지만 컨디션 조절 없이 체력적인 부분이 가미된 훈련을 할 것"이라며 "그런 과정을 거쳐 선수들이 내일 얼마나 잘 이겨내느냐를 중점적으로 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2·15일 두 차례 평가전…"모든 선수의 모든 점 체크하겠다"

11일 제주 서귀포 칼 호텔에서 열린 비대면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학범 감독
11일 제주 서귀포 칼 호텔에서 열린 비대면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학범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김학범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은 도쿄로 갈 18명을 가리기 전 마지막 시험대가 될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선수들의 '극복 능력'을 보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가나와의 평가전을 하루 앞둔 11일 온라인 비대면으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번 경기는 매우 중요한 일전이다. 환경을 어렵게 만들어 놓고 선수들이 이겨나가는 과정을 찾아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12일과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가나와의 평가전은 이달 말 올림픽 최종 엔트리를 결정하기 전 마지막 실전이다. 김학범 감독의 스쿼드 구상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경기다.

김 감독은 "두 경기에서 한 명도 빠짐없이 모든 선수를 출전시킬 생각"이라며 "28명 모든 선수의 모든 점을 체크하겠다"고 계획을 전했다.

김 감독이 말하는 '어려운 환경'은 선수들의 몸이 힘든 상황을 의미한다.

김 감독은 "선수들을 체력적으로 좀 힘들게 만들어놓고 있다. 오늘도 경기 전날이지만 컨디션 조절 없이 체력적인 부분이 가미된 훈련을 할 것"이라며 "그런 과정을 거쳐 선수들이 내일 얼마나 잘 이겨내느냐를 중점적으로 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림픽에 가면 조별리그의 경우 사흘에 한 번 경기를 치르고, 이후 이어질 단판 승부에선 더 강한 상대를 만나 더 큰 집중력을 발휘해야 하는 만큼 이런 상황에 대처를 잘할 수 있을지 보겠다는 뜻이다.

10일 훈련에서 선수들 지켜보는 김학범 감독
10일 훈련에서 선수들 지켜보는 김학범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 감독은 "그런 부분에 선수들이 얼마나 준비되어 있고 얼마나 강할지 보는 경기다. 이런 환경에서 가진 것을 쏟아보라는 의미"라며 "선수들이 본인의 것을 부담 없이 펼쳐 보이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감독은 "이번 평가전이 와일드카드 선택에도 큰 영향을 줄 거다. 어떤 포지션에 와일드카드를 뽑을지 결정하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와일드카드를 비롯한 최종 명단 선정과 더불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팀 소속 선수의 이달 말 소집 참가 등도 김 감독이 풀어야 할 과제다.

ACL 조별리그는 이달 22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우즈베키스탄과 태국에서 나뉘어 열린다. K리그 팀 중에선 울산 현대, 전북 현대, 포항 스틸러스, 대구 FC가 출전하는데, 최종 엔트리 발탁 가능성이 있는 선수 상당수가 이들 팀에 포함돼 있다.

최종 엔트리에 포함된 선수가 ACL 조별리그를 마치고 합류하면 일본으로 떠나기 전 손발을 맞출 시간이 거의 없어 김 감독으로선 '완전체' 훈련을 위해선 구단들의 양보를 구해야 하는 처지다.

대구는 이번 소집에 참여하며 최종 명단 후보군에 든 정태욱, 정승원, 김재우를 ACL에 데려가지 않기로 이미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감독은 "프로팀의 어려운 점을 잘 알지만, 각 팀 감독님들께 협조를 구하고 도와달라고 했다. 올림픽에 대한 감독님들의 배려를 많이 느낄 수 있어서 고맙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그런 부분을 발판삼아 더 열심히 해서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