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도하산단 예정지 주민·지주 "차단녹지 파괴로 재앙 불러"

송고시간2021-06-11 15:02

beta

울산시 울주군 청량읍 용암리 일원 주민과 지주들은 "현재 추진되는 도하일반산업단지(옛 용암산단) 조성사업은 공해 차단녹지 파괴로 울산에 재앙을 불러올 것이므로 철회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주민과 지주들은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용암리 일대는 온산공단에서 배출되는 공해가 울산 도심으로 넘어오는 것을 막아주는 마지막 차단녹지"라면서 "그 자리에 공단을 조성하고 현재 계획대로 아스팔트 생산업체가 입주한다면 급격한 환경 파괴가 발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울산시는 2025년 말까지 용암리 일원 46만6천633㎡에 도하산단을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주군 청량읍 용암리 일원 주민과 지주들이 울산시가 추진하는 도하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촬영 허광무]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주군 청량읍 용암리 일원 주민과 지주들이 울산시가 추진하는 도하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촬영 허광무]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 울주군 청량읍 용암리 일원 주민과 지주들은 "현재 추진되는 도하일반산업단지(옛 용암산단) 조성사업은 공해 차단녹지 파괴로 울산에 재앙을 불러올 것이므로 철회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주민과 지주들은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용암리 일대는 온산공단에서 배출되는 공해가 울산 도심으로 넘어오는 것을 막아주는 마지막 차단녹지"라면서 "그 자리에 공단을 조성하고 현재 계획대로 아스팔트 생산업체가 입주한다면 급격한 환경 파괴가 발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특히 시행사와 입주 예정 기업들은 산단 허가를 이용해 엄청난 시세 차익을 노리고 있다"라면서 "도하산단 사업이 반려될 때까지 1만 명 서명 등 청원 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울산시는 2025년 말까지 용암리 일원 46만6천633㎡에 도하산단을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