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페북 CEO 저커버그 누나 부산에 블록체인 법인 설립

송고시간2021-06-11 15:15

beta

부산시는 페이스북 전 최고마케팅책임자(CMO)인 랜디 저커버그 어셈블스트림 대표가 부산에 법인을 설립하고 미디어 콘텐츠 창업기업에 투자한다고 11일 밝혔다.

그는 10일 부산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박형준 부산시장과 만나 블록체인산업 활성화와 부산시 협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저커버그 대표는 자신의 회사인 어셈블스트림이 블록체인기술을 활용한 콘텐츠 분야 특화 특수목적법인(SPV)을 부산에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 찾은 랜디 저커버그 대표
부산 찾은 랜디 저커버그 대표

박형준 부산시장이 10일 부산 해운대 누리마루에서 랜디 저커버그 어셈블스트림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는 페이스북 전 최고마케팅책임자(CMO)인 랜디 저커버그 어셈블스트림 대표가 부산에 법인을 설립하고 미디어 콘텐츠 창업기업에 투자한다고 11일 밝혔다.

저커버그 대표는 페이스북 CEO인 마크 저커버그의 누나이기도 하다.

그는 10일 부산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박형준 부산시장과 만나 블록체인산업 활성화와 부산시 협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저커버그 대표는 자신의 회사인 어셈블스트림이 블록체인기술을 활용한 콘텐츠 분야 특화 특수목적법인(SPV)을 부산에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이 법인을 통해 메타버스,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콘텐츠를 NFT(Non-Fungible Token·대체불가토큰)와 연계해 관련 창업 지원과 육성, 기술 확산, 유망기업 투자를 추진한다.

그는 이 특수목적법인의 최대 주주가 되고 관련 국내 기업이 공동운영사로 참여하는 형태로 설립될 예정이다.

부산시는 어셈블스트림과 법인 설립을 위한 후속 실무협의와 협약 체결을 하기 위해 저커버그 대표에게 7∼8월 부산을 재방문해달라고 요청했다.

NFT를 비롯한 블록체인 기술과 문화콘텐츠에 큰 관심을 보인 저커버그 대표는 K-POP에 신기술을 접목한 문화산업 육성 방안을 제시하고 부산이 가진 인프라와 발전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고 시는 전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