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18개월만에 대면 다자외교 재개…위기극복 외교전

송고시간2021-06-11 14:56

beta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으로 출국, 일주일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외교전에 나선다.

문 대통령이 대면 다자외교 무대에 서는 것은 2019년 12월 중국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이후 18개월 만이다.

코로나 극복 이후 글로벌 경제질서가 개편될 조짐을 보이는 시점에 문 대통령이 G7 국가들을 만난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는 것이 청와대의 시각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역·경제 협력강화 양대 과제…'백신허브' 입지 구축에 총력

한일정상 만남 성사될까…靑 "대화 항상 열려있어"

문대통령 출국 (CG)
문대통령 출국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으로 출국, 일주일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외교전에 나선다.

문 대통령이 대면 다자외교 무대에 서는 것은 2019년 12월 중국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이후 18개월 만이다.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 유럽 순방 일정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 유럽 순방 일정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1∼13일 2박 3일간 일정으로 영국에서 개최되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청와대가 9일 발표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13∼15일 오스트리아를, 15∼17일 스페인을 차례로 국빈방문한다.
jin34@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 G7 방역·경제 협력 강화…'포스트 코로나' 선도국가 목표

문 대통령은 코로나 여파로 회의가 취소됐던 지난해에 이어 올해로 2년째 G7 정상회의에 초청됐다.

특히 코로나 극복 이후 글로벌 경제질서가 개편될 조짐을 보이는 시점에 문 대통령이 G7 국가들을 만난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는 것이 청와대의 시각이다.

이 기회를 잘 잡아야 방역에서든 경제에서든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국가로 자리매김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우리나라가 2년 연속 G7 정상회의에 초대된 것은 우리의 높아진 국제 위상을 보여준다"며 "국제경제 질서를 주도하는 논의에 G7 국가들과 대등하게 참여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방역협력과 경제협력에 포커스를 맞출 것으로 보인다.

우선 방역의 경우 문 대통령은 '보건'을 주제로 하는 G7 확대회의 1세션에 참석, 백신 공급 확대와 글로벌 보건시스템 대응 역량 강화를 강조하면서 '백신허브'로서 한국의 역할을 알리는 데 집중할 전망이다.

백신 협력관계에 있는 국가를 다변화하는 것은 국내 방역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국제무대에서 방역 선도국으로서 한국의 입지를 다질 수 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또 '열린 사회와 경제'를 다루는 확대회의 2세션에도 참석해 코로나 회복 과정에서 양극화의 폐해를 막고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한 국가교류 강화의 중요성을 역설할 예정이다.

G7 정상회의 기간에 열리는 영국, 호주, 유럽연합(EU)과의 양자회담이나 이후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방문에서의 메시지도 방역협력 및 경제협력 강화에 집중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이외에도 1년 반만의 다자외교가 기후변화 대응 등 환경 분야의 국제공조를 다지는 데도 보탬이 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PG)
문재인 대통령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 한일·한미일 회동 가능성은…평화프로세스 진전도 관심

이번 순방에서 또 하나 눈여겨볼 포인트는 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회동 여부다.

현재로서는 스가 총리와의 만남이 협의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지만, 좁은 공간에 여러 정상이 모이는 다자회의의 특성상 한일 정상 혹은 한미일 정상의 만남이 성사될 가능성은 열려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 역시 "우리는 일측과의 대화에 항상 열려 있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양국 모두 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는 점, 내달 열릴 예정인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두 정상이 분위기 전환에 나설 수 있다는 점 등에서 회동 성사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일 안보협력을 강조하고 있다는 점도 이런 관측에 힘을 싣는다.

다만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견해차가 여전히 좁혀지지 않고 있다는 점,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가 일본 영토처럼 표시되면서 논란이 됐다는 점 등에서 한일 정상의 만남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반론도 나온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hlYra9vgtU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