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절반이 포장·배달 음식용기"

송고시간2021-06-11 14:02

beta

전 세계 바다를 뒤덮고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절반가량이 배달과 포장 등에 사용되는 1회용 음식 용기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페인, 미국, 호주 등 각국 학자로 구성된 국제 공동 연구팀은 크기 3㎝ 이상인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를 음식 포장·배달 용기, 화장품 용기, 가정용품 포장재 등 용도별로 종류를 나눠 분석했다.

해양 쓰레기 음식 포장·배달용 범주에 속한 1회용 비닐봉지(14%), 플라스틱으로 된 물병(11.9%)과 그릇·(9.4%), 식품 비닐 포장지(9%) 등이 약 절반을 차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 자원봉사자가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를 줍고 있다.
한 자원봉사자가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를 줍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전 세계 바다를 뒤덮고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절반가량이 배달과 포장 등에 사용되는 1회용 음식 용기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페인, 미국, 호주 등 각국 학자로 구성된 국제 공동 연구팀은 크기 3㎝ 이상인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를 음식 포장·배달 용기, 화장품 용기, 가정용품 포장재 등 용도별로 종류를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해양 쓰레기 음식 포장·배달용 범주에 속한 1회용 비닐봉지(14%), 플라스틱으로 된 물병(11.9%)과 그릇·(9.4%), 식품 비닐 포장지(9%) 등이 약 절반을 차지했다.

연구를 주도한 스페인 카디스 대학의 카르멘 모랄레스-카셀 교수는 "쓰레기의 80%가량이 플라스틱이라는 점은 그다지 놀랍지 않지만, 플라스틱 쓰레기 중 음식 포장 용기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는 점은 놀랍다"고 말했다.

최근 사용 금지 운동이 활발한 빨대와 젓개는 2.3%, 면봉과 플라스틱 막대는 0.16%로 나타났다.

모랄레스-카셀 교수는 "플라스틱 면봉을 규제하는 움직임이 있다는 것은 긍정적"이라면서 "하지만 규제 품목을 더 늘리지 않으면 문제의 핵심은 해결하지 못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스페인 과학부와 최대은행인 방코 빌바오 비스카야 아르헨타리아(BBVA)의 지원을 받았으며, 과학 저널 '네이처 지속가능성'(Nature Sustainability)에 게재됐다.

ku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TblzgqGAG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