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장 멈출 듯한 충격" 눈물 쏟아진 광주 붕괴 참사 합동분향소

송고시간2021-06-11 12:00

beta

11일 오전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로 숨진 피해자를 추모하기 위한 합동분향소에 비명과도 같은 오열이 터져 나왔다.

숨진 피해자들과 일면식도 없지만, 안타까운 소식을 들은 시민들은 이른 시간부터 합동분향소를 찾아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붕괴 참사' 소꿉친구 사망소식에 오열
'붕괴 참사' 소꿉친구 사망소식에 오열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1일 오전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학동4구역 재개발 붕괴사고 피해자 합동분향소에서 한 사망자의 오랜 친구들이 찾아와 영정사진을 어루만지고 있다. 2021.6.11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친구야. 네가 왜 거기 있니"

11일 오전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로 숨진 피해자를 추모하기 위한 합동분향소에 비명과도 같은 오열이 터져 나왔다.

이 사고로 변을 당한 A(71) 씨의 친구 2명이 분향소를 향해 다급하게 뛰어오며 참아왔던 울음을 터트린 소리였다.

이들은 친구의 영정 사진 앞에 서서 어찌할 줄을 모르며 발을 동동 굴렀다.

환한 표정을 짓고 있는 고인의 사진을 어루만지고 또 어루만지며 친구의 허망한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그렇게 한참을 분향소에서 떠나지 못하던 이들은 A씨와 초등학교 때부터 60여 년 간 인연을 이어온 소꿉친구들이라고 했다.

사고 당일, 피해자들의 안타까운 사연에 마음 아파했지만, 자신의 친구가 숨졌으리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

전날 저녁 언론에서 우연히 고인의 영정사진을 본 다른 친구 하나가 "우리 친구인 것 같다"며 캡처한 사진을 보내와 소식을 알게 됐다.

겨우 마음을 추스린 유점순(72) 씨는 "친구의 사진을 본 순간 심장이 멈추는 것 같았다"며 "요양병원에 있는 남편에게 반찬을 해서 가다가 사고를 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붕괴 참사' 소꿉친구 사망 소식에 오열
'붕괴 참사' 소꿉친구 사망 소식에 오열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1일 오전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학동4구역 재개발 붕괴사고 피해자 합동분향소에서 한 사망자의 오랜 친구들이 찾아와 울음을 터트리고 있다. 2021.6.11 iny@yna.co.kr

숨진 피해자들과 일면식도 없지만, 안타까운 소식을 들은 시민들은 이른 시간부터 합동분향소를 찾아왔다.

시민들은 안내자의 안내에 따라 엄숙한 자세로 헌화와 분향을 하며 피해자를 추모했다.

딸과 함께 조문한 시민 배수경(56) 씨는 "사고 소식을 듣고 안타까워서 온종일 아무런 생각을 하지 못할 정도였다"며 "직접 알지는 못한 분들이지만 알고 보면 친구의 가족일 수도 있어 남의 일 같지 않다"고 말했다.

출근길에 잠시 짬을 내 조문을 하고 가거나 휠체어를 타고 분향소를 찾아온 사람도 있었다.

전날부터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서 운영을 시작한 합동분향소에는 이날 오전까지 560여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ZOLpiuzzUg

'광주 붕괴 참사' 합동분향소 이른 시간부터 시민 추모
'광주 붕괴 참사' 합동분향소 이른 시간부터 시민 추모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1일 오전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학동4구역 재개발 붕괴사고 피해자 합동분향소에서 시민들이 피해자를 추모하고 있다. 2021.6.11 iny@yna.co.kr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