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세기 전 '40대 기수론'과 데자뷔…시대교체 기폭제 되나

송고시간2021-06-11 12:20

beta

헌정사 첫 30대 당수를 선택한 국민의힘 6·11전당대회 결과는 반세기 전 '40대 기수론'에 비견된다.

결선투표 끝에 김대중 전 대통령이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지만, YS가 첫 깃발을 든 40대 기수론은 세대교체를 상징하는 키워드로 남았다.

'박근혜 탄핵사태'로 난파선이 됐던 야당은 '책사'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탈이념 전략에 힘입어 4·7재보선에서 압승을 거둔 데 이어 30대 정치인을 통해 정권교체의 희망을 키워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김, 일제세대 구정치 질서 깨트린 것과 비견

"기존 질서 무너졌지만 새 건물 될지는 지켜봐야"

전당대회 참석한 이준석
전당대회 참석한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이준석 후보가 11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6.11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헌정사 첫 30대 당수를 선택한 국민의힘 6·11전당대회 결과는 반세기 전 '40대 기수론'에 비견된다.

40대 기수론은 1971년 대선을 앞두고 당시 야당인 신민당에서 김영삼(YS) 전 대통령이 제기한 화두다.

1969년 42세이던 김 전 대통령은 공화당 정권의 3선 개헌 이후 무력감에 빠져 있던 야당이 정권교체를 이루려면 젊은 지도자가 필요하다며 후보 지명전에 출사표를 던졌다.

당시 신민당 유진산 총재 등 원로들은 '구상유취(입에서 젖비린내가 난다)'라는 말로 깎아내렸지만, 되레 40대 기수론은 대세를 형성했다.

김영삼 바람은 40대인 김대중 이철승 의원의 출마를 추동하면서 대선후보 경선은 40대의 3파전 구도가 됐다.

결국 결선투표 끝에 김대중 전 대통령이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지만, YS가 첫 깃발을 든 40대 기수론은 세대교체를 상징하는 키워드로 남았다.

반세기 전 '40대 기수론'과 데자뷔…시대교체 기폭제 되나 - 2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여러모로 반세기 전 신민당 상황과 비슷하다.

'박근혜 탄핵사태'로 난파선이 됐던 야당은 '책사'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탈이념 전략에 힘입어 4·7재보선에서 압승을 거둔 데 이어 30대 정치인을 통해 정권교체의 희망을 키워냈다.

이준석 돌풍을 두고 "장유유서" 등의 견제성 발언이 나온 것도 유사하다.

국민의힘 당기 흔드는 이준석 새 대표
국민의힘 당기 흔드는 이준석 새 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새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2021.6.11 zjin@yna.co.kr

다만 '이준석의 반란'이 40대 기수론만큼의 정치적 무게감을 가질 수 있느냐는 향후 이 대표의 행보에 달렸다.

40대 기수론은 김영삼·김대중·김종필 '3김 시대'를 열면서 일제강점기 세대의 구정치 질서를 깨트린 완벽한 시대교체를 이뤄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이준석 대표를 시작으로 80년대생들이 전면화될 준비가 돼 있는지는 불확실하다"며 "기존 질서가 무너진 것은 맞지만 새 건물이 아름답게 지어질지는 봐야 한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_QF3Dj9pw8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