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 동해안 첫 적조 발생…수산 피해는 없을 듯

송고시간2021-06-11 11:07

beta

올해 들어 경북 동해안에 첫 적조가 나타났다.

11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포항 연안에 무해성 적조 생물인 녹티루카 신틸란스가 발생했다.

이영석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현재 발생한 녹티루카 적조는 수산피해를 일으키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나 바닷물을 여과해 이용하는 시설에 막힘 현상이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적조 나타난 포항 해안
적조 나타난 포항 해안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올해 들어 경북 동해안에 첫 적조가 나타났다.

11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포항 연안에 무해성 적조 생물인 녹티루카 신틸란스가 발생했다.

녹티루카 신틸란스는 해마다 봄부터 가을까지 연안을 중심으로 크게 번식한다.

1㎜ 남짓한 플랑크톤 일종으로 어패류 등 수산생물에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

밤에 바닷물에서 빛을 낸다고해서 야광충이라고도 불린다.

전 세계적으로 분포하고 부영양화가 일어난 수역에서 수온 21∼22도, 염분 28∼32‰(퍼밀)일 때 잘 서식한다.

도는 최근 높은 일사량 등으로 대량 발생한 것으로 보고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영석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현재 발생한 녹티루카 적조는 수산피해를 일으키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나 바닷물을 여과해 이용하는 시설에 막힘 현상이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녹티루카 신틸란스
녹티루카 신틸란스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