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노량진지사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개발

송고시간2021-06-11 10:53

beta

KT 노량진지사가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대한토지신탁은 KT의 부동산자산운용 계열사 케이티에이엠씨(KT AMC)가 추진하는 KT 노량진지사 사옥 매각에 사회적기업 더함과 컨소시엄을 맺고 참여해 최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대한토지신탁은 사옥을 내년까지 업무시설로 임대 운영한 뒤 더함과 함께 20·30 청년층에게 시세보다 저렴한 월세에 역세권 임대주택을 제공하는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T 노량진지사
KT 노량진지사

[대한토지신탁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KT 노량진지사가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대한토지신탁은 KT의 부동산자산운용 계열사 케이티에이엠씨(KT AMC)가 추진하는 KT 노량진지사 사옥 매각에 사회적기업 더함과 컨소시엄을 맺고 참여해 최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KT 노량진지사는 KT가 2011년부터 추진한 유휴 부동산 매각 작업의 마지막 대상 자산 가운데 하나다.

대지면적 2천541㎡에 지하 5층∼지상 10층 규모로 서울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이 맞닿아 있는 '알짜 부지'로 꼽힌다.

대한토지신탁은 사옥을 내년까지 업무시설로 임대 운영한 뒤 더함과 함께 20·30 청년층에게 시세보다 저렴한 월세에 역세권 임대주택을 제공하는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더함은 국내 최초 협동조합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위스테이'를 선보인 사회적기업이다.

KT 노량진지사는 KT가 유동화를 통해 오피스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로 상품화한 자산이다.

대한토지신탁은 "리츠 사업을 개시한 이래 처음 매입하는 오피스 자산"이라며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그간 주거 사업 중심으로 성과를 거둔 리츠 포트폴리오를 오피스 사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