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병원들 코로나백신 접종 의무화 확산…'자유 침해' 반발도

송고시간2021-06-11 10:35

beta

미국의 상당수 의료기관에서 직원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있다.

텍사스의 휴스턴 메소디스트는 운영하는 병원의 직원 200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무급 정직 처분을 내렸다고 CNBC 방송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휴스턴 메소디스트 조치 이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병원이 늘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확산 막으려면 필요" vs "선택은 개인 결정"

연방 평등고용위는 '의무화 가능' 판단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미국의 상당수 의료기관에서 직원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있다.

백신 접종 거부한 직원 정직시킨 휴스턴 메소디스트
백신 접종 거부한 직원 정직시킨 휴스턴 메소디스트

[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텍사스의 휴스턴 메소디스트는 운영하는 병원의 직원 200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무급 정직 처분을 내렸다고 CNBC 방송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앙병원 1개와 지역병원 6개를 운영 중인 휴스턴 메소디스트는 미국에서 가장 처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현재까지 직원 2만5천명이 7일 백신 접종 마감일에 맞춰 백신 접종을 마쳤다고 휴스턴 메소디스트 측은 밝혔다.

휴스턴 메소디스트 조치 이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병원이 늘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인디애나·메릴랜드·뉴저지·펜실베이니아에서도 백신 접종 완료 시한을 제시했으며, 마감 날짜가 임박했다.

볼티모어의 메릴랜드 대학병원(UMMS)과 존스홉킨스 병원은 가장 늦게 백신 접종 의무화에 합류한 경우다.

UMMS는 13개 병원과 100개가 넘는 응급센터를 운영 중으로 소속 직원만 3만명에 달한다.

여기에서 일하는 매니저급 이상의 고위직은 8월1일까지, 이 밖의 직원들은 9월까지 백신 접종을 마쳐야 한다.

존스홉킨스도 이미 75%가 백신을 접종했으며, 9월까지는 백신 접종을 완료토록 했다.

코로나19 백신 주사
코로나19 백신 주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폴 로스만 존스홉킨스 의대학장은 "코로나19의 봉쇄 조치가 완화되면서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것을 막으려면 백신 접종 범위를 최대한 넓혀야 한다"라고 말했다.

인디애나 대학병원도 이미 직원 61%가 백신 접종을 마쳤으며, 나머지도 9월1일까지 시한을 설정해 백신을 접종하도록 했다.

그러나 인디애나 대학병원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를 반대하는 온라인 청원에 1만명 이상이 찬성했다. 접종 의무화를 반대하는 측은 12일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대학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것은 전례 없는 일이 아니다"라며 "이미 2012년부터 독감 백신과 다른 백신 접종을 조건으로 직원을 채용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펜실베이니아 대학병원도 오는 9월1일까지 약 4만4천명의 직원에게 백신 접종을 마치도록 했으며, 7월1일부터는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경우 채용하지 않기로 했다.

펜실베이니아 대학병원에서도 접종 의무화를 반대하는 측은 "백신 접종은 고용주가 아니라 개인이 결정할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연방 평등고용위원회(EEOC)는 최근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냈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