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시, 오등봉·중부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 추진 '박차'

송고시간2021-06-11 10:33

beta

최근 제주도의회가 오등봉·중부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을 가결함에 따라 제주시가 공원 일몰 이전 실시계획인가 고시를 위한 본격적인 행정절차에 들어갔다.

제주시는 오등봉·중부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과 관련해 장기 미집행공원 일몰을 앞두고 2019년 11월 제안 공모를 시작으로 도시공원ㆍ도시계획위원회의 자문 및 심의, 교통·재해·환경영향평가 등 각종 행정절차를 이행했다.

김형태 제주시 도시계획과장은 "향후 사업추진 과정에서 공공성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사업계획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며 "감리 선정, 사후 환경영향조사 등 철저한 관리ㆍ감독을 통해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토지주·시민 소통 강화해 2025년까지 고품질 도시공원 조성"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최근 제주도의회가 오등봉·중부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을 가결함에 따라 제주시가 공원 일몰 이전 실시계획인가 고시를 위한 본격적인 행정절차에 들어갔다.

제주시청
제주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의회는 이달 9일 상하수도 대책과 공원시설의 사유화 방지 방안을 마련할 것과 이해관계자와의 갈등을 최소화할 것 등 부대의견을 달아 동의안을 원안 가결했다.

제주시는 오등봉·중부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과 관련해 장기 미집행공원 일몰을 앞두고 2019년 11월 제안 공모를 시작으로 도시공원ㆍ도시계획위원회의 자문 및 심의, 교통·재해·환경영향평가 등 각종 행정절차를 이행했다.

시는 주민들과의 소통을 위한 주민 열람과 설명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시는 실시계획 인가 이후 감정평가 실시 등이 이뤄지면 내년 12월까지 보상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토지 보상 금액이 공시지가의 다섯 배 또는 그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시는 2020년 12월 민간사업자와의 협약체결 및 사업시행자 지정 후 오등봉·중부 도시공원에 대해 올해 4월부터 보상계획열람공고 등 보상 협의를 위한 사전절차를 이행했다.

이에 따라 올해 6월 제주시, 민간사업자, 토지소유자, 감정평가사로 구성된 토지 보상협의회가 구성됐으며, 오는 8월부터 토지 등 감정평가를 신속히 진행해 2022년 말까지 손실보상 협의를 완료하겠다는 것이 제주시의 구상이다.

김형태 제주시 도시계획과장은 "향후 사업추진 과정에서 공공성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사업계획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며 "감리 선정, 사후 환경영향조사 등 철저한 관리ㆍ감독을 통해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오등봉·중부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은 오등봉과 중부공원 부지 중 일부인 9만5천80㎡(전체의 12.4%), 4만4천944㎡(〃 21.0%)에 각각 1천429가구, 778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짓고 나머지 부지는 공원시설로 조성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제주시의 계획에 따르면 2025년 말까지 오등봉 중부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이 완료된다.

ji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