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술하면 좋아질까, 불안했는데"…포수 박세혁, 성공적인 복귀

송고시간2021-06-11 08:27

beta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포수 박세혁(31)은 수술을 받고 재활하는 동안 "괜찮다"는 말을 가장 많이 했다.

박세혁은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가 끝난 뒤, 중계사 KBS N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눈물을 훔쳤다.

박세혁은 "속으로는 불안했다. 표현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수술하면 좋아지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와골절 수술 후 재활 거쳐 9일 복귀전…공·수에서 활약

두산 포수 박세혁, 54일 만에 1군 복귀
두산 포수 박세혁, 54일 만에 1군 복귀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1회 말 두산 포수 박세혁이 이닝을 마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포수 박세혁(31)은 수술을 받고 재활하는 동안 "괜찮다"는 말을 가장 많이 했다.

두산 코칭스태프와 동료들은 물론이고, 박세혁만큼이나 놀랐던 김대유(30·LG 트윈스)에게도 "괜찮다. 웃으며 다시 만나자"라고 답했다.

두려움을 꾹 누르고, 의연하게 버티던 박세혁도 복귀전을 치른 뒤에는 격한 감정에 휩싸였다.

박세혁은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가 끝난 뒤, 중계사 KBS N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눈물을 훔쳤다.

박세혁은 "속으로는 불안했다. 표현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수술하면 좋아지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철우(두산 2군 감독)·박세혁 부자와 인연이 깊은 장성호 해설위원이 '아버지'를 화두에 올리자, 박세혁은 "내가 다쳐서 아버지도 힘드셨을 것"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가 감정을 드러낸 건, 경기 뒤였다.

다시 경기를 시작하면, 박세혁은 의연하게 포수 마스크를 쓰고 타석에 섰다. 눈 보호를 위해 고글을 쓴 것만 빼면, 수술 전과 다른 점이 없었다.

두산 포수 박세혁, 54일 만에 1군 복귀
두산 포수 박세혁, 54일 만에 1군 복귀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1회 말 두산 포수 박세혁이 이닝을 마치고 더그아웃으로 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투좌타 박세혁은 4월 16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방문경기, 8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좌완 불펜 김대유의 3구째 몸쪽 직구에 맞고 쓰러졌다.

안와 골절 부상을 당한 박세혁은 4월 19일에 수술을 받았고, 이후 재활에 몰두했다.

점점 훈련량을 늘리던 박세혁은 5월 27일 재검진을 했다. 큰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받으면서 6월부터 실전 테스트를 시작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애초 11일 잠실 LG전에서 박세혁을 1군에 부를 생각이었다.

그러나 포수 장승현이 8일 롯데전에서 투수 공에 손목을 맞자, 박세혁을 조금 일찍 불렀다.

박세혁은 9일과 10일 롯데전에서 연속해서 선발 출전했다. 54일 만에 1군 복귀전을 치른 9일에는 2타수 1안타, 10일에는 4타수 2안타 1타점을 올리며 타석에서도 활약했다.

박세혁은 "다시 야구를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태형 감독과 두산 동료들은 박세혁의 '의연한 복귀'를 반겼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