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사 구조물 붕괴·가림막 기우뚱…서울 잇단 강풍 피해(종합)

송고시간2021-06-11 11:03

beta

한밤중부터 아침까지 서울에서 강풍으로 공사 현장의 구조물이 붕괴하는 등 사고가 잇따랐다.

11일 오전 1시 55분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쉐라톤 팔레스호텔 철거 현장에서는 시스템 비계(높은 곳에서 작업할 수 있도록 설치하는 일체형 작업 발판)가 인근 아파트 주차장 쪽으로 쓰러졌다.

한밤중 큰 소리가 나면서 주민들이 놀라 잠에서 깨는 등 소동이 있었지만 비계가 10m 높이 가림막 일부를 파손한 것 외에 인명 피해나 재산 피해는 없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찔한 상황
아찔한 상황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쉐라톤 팔레스호텔 철거현장에서 인부들이 쓰러진 비계(높은 곳에서 작업할 수 있도록 설치하는 일체형 작업발판)를 정리하고 있다.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오주현 기자 = 한밤중부터 아침까지 서울에서 강풍으로 공사 현장의 구조물이 붕괴하는 등 사고가 잇따랐다.

11일 오전 1시 55분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쉐라톤 팔레스호텔 철거 현장에서는 시스템 비계(높은 곳에서 작업할 수 있도록 설치하는 일체형 작업 발판)가 인근 아파트 주차장 쪽으로 쓰러졌다.

한밤중 큰 소리가 나면서 주민들이 놀라 잠에서 깨는 등 소동이 있었지만 비계가 10m 높이 가림막 일부를 파손한 것 외에 인명 피해나 재산 피해는 없었다.

현장 관계자는 "바람이 많이 불어 비계가 쓰러진 것 같다"고 출동한 소방대원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오전 8시 15분께에는 서울 동작구 상도동의 한 신축 빌라 공사 예정지에서 공사장 가림막이 도로 방향으로 10도가량 기울었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들어왔다.

이 공사장은 철거작업이 끝나고 가림막만 설치된 상태였으며, 신고 후 바로 긴급조치가 이뤄져 인명피해나 재산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동작구는 인근 도로를 통제한 뒤 기울어진 가림막을 원상복구 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11일 오전 사고 현장
11일 오전 사고 현장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