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범계, 검찰 간부들에게 "절제된 검찰권 행사" 당부

송고시간2021-06-10 17:34

beta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0일 검사장급 이상 간부들에게 "검찰권이 절제되고 올바르게 행사될 수 있게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에서 열린 검사장급 이상 간부들의 보직 변경 신고 자리에서 "오늘 이 자리는 오래된 검찰의 막차가 아닌 새로운 검찰의 첫 차가 출발하는 자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권 남용은 숱한 검찰 구성원이 묵묵히 쌓아 올린 검찰 위상을 일거에 무너뜨리는 자해적 행위"라며 "일부 과잉된 검찰권 행사가 있지 않았는지, 그것이 우리 사회 전반의 분열과 갈등을 야기한 면이 없는지 깊이 자문해보자"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승진·전보' 고위급 간부 40명 신고식

축사하는 박범계 장관
축사하는 박범계 장관

(과천=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0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강당에서 열린 검찰 고위간부 보직변경 신고식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0일 검사장급 이상 간부들에게 "검찰권이 절제되고 올바르게 행사될 수 있게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에서 열린 검사장급 이상 간부들의 보직 변경 신고 자리에서 "오늘 이 자리는 오래된 검찰의 막차가 아닌 새로운 검찰의 첫 차가 출발하는 자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권 남용은 숱한 검찰 구성원이 묵묵히 쌓아 올린 검찰 위상을 일거에 무너뜨리는 자해적 행위"라며 "일부 과잉된 검찰권 행사가 있지 않았는지, 그것이 우리 사회 전반의 분열과 갈등을 야기한 면이 없는지 깊이 자문해보자"고 했다.

박 장관은 또 "지도자가 국민 앞에 반성하는 일이 부끄러운 일이 아니듯, 검찰 또한 무죄에 대해 성찰하는 일이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며 "무죄를 두려워하는 검찰의 태도와 분위기가 더 발전적인 검찰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 완수와 조직문화 개선에 간부들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보직 변경 신고식엔 지난 4일 인사로 승진·전보된 검사장급 이상 간부 40명이 참석했다. 서울고검장으로 승진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발령 난 한동훈 검사장이 모두 참석했다.

보직변경 신고식 참석한 이성윤-한동훈
보직변경 신고식 참석한 이성윤-한동훈

(과천=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0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강당에서 열린 검찰 고위간부 보직변경 신고식에서 이성윤 서울고검장(왼쪽)과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이 자리에서 박범계 장관의 축사를 듣고 있다. superdoo82@yna.co.kr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