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협, '대리수술 의혹' 광주 척추병원 관계자 고발

송고시간2021-06-10 17:09

beta

대한의사협회(의협)는 10일 간호조무사 등 의사가 아닌 사람이 의료행위를 하게 한 혐의로 광주 척추전문병원 관계자들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의협은 "광주 대리수술 의혹 관계자들을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고, 더 강력한 조치가 뒤따를 수 있도록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달 8일 광주의 한 척추 전문병원에서 간호조무사가 의사를 대신해 수술하는 행위가 상습적으로 이뤄졌다는 제보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협)는 10일 간호조무사 등 의사가 아닌 사람이 의료행위를 하게 한 혐의로 광주 척추전문병원 관계자들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의협은 "광주 대리수술 의혹 관계자들을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고, 더 강력한 조치가 뒤따를 수 있도록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10일 대한의사협회 이정근 상근부회장과 전성훈 법제이사가 대검찰청에 대리수술 의혹이 인 광주 척추 전문병원 관계자들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2020.6.10. [대한의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10일 대한의사협회 이정근 상근부회장과 전성훈 법제이사가 대검찰청에 대리수술 의혹이 인 광주 척추 전문병원 관계자들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2020.6.10. [대한의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협은 해당 의료기관의 대표 원장을 협회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엄중한 징계를 내리기로 했다.

의협은 "일부 회원의 부적절한 행위로 선량한 다수 회원과 의료계가 여론의 비난 대상으로 전락하고 있다"며 "무면허자의 의료행위를 묵인하거나 방조하는 행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자정 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달 8일 광주의 한 척추 전문병원에서 간호조무사가 의사를 대신해 수술하는 행위가 상습적으로 이뤄졌다는 제보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의협은 같은 날 해당 병원과 광주광역시의사회에 공문을 보내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하고 검찰 고발을 예고했다.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