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이들 급식에 이물질 투입' 유치원 교사 구속

송고시간2021-06-10 18:49

beta

유치원 아이들의 급식에 이물질을 넣은 혐의를 받는 교사가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이영광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10일 유치원 특수반 교사 A(48)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금천구의 한 유치원에서 원생 급식 통에 모기 기피제·계면활성제 성분이 든 액체를 넣은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피해 아동 학부모
발언하는 피해 아동 학부모

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법 앞에서 '국공립유치원 이물질 급식사건 엄벌 촉구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피해 아동의 학부모가 아이들의 급식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넣은 사건 관련 유치원 특수교사에 대한 구속 수사와 엄벌을 촉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유치원 아이들의 급식에 이물질을 넣은 혐의를 받는 교사가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이영광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10일 유치원 특수반 교사 A(48)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이날 정오께 영장 심사를 마친 A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법원을 떠났다.

A씨 측 변호인은 "A씨가 가지고 있던 물건에서 모기 기피제 등이 나온 것일 뿐, 이를 음식에 넣은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금천구의 한 유치원에서 원생 급식 통에 모기 기피제·계면활성제 성분이 든 액체를 넣은 혐의를 받는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 아동은 10명 이상이다.

그는 동료 교사들 급식과 커피 등에도 수상한 물질을 넣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을 수사한 서울 금천경찰서는 A씨에게 아동학대와 특수상해미수, 재물 손괴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