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도의회 "당진 현대제철 비정규직 차별해소·직접고용 해야"

송고시간2021-06-10 16:22

beta

충남도의회는 10일 열린 제329회 정례회에서 '현대제철 당진공장 비정규직 차별 시정 및 직접고용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은 현대제철이 국가인권위원회 권고에 따라 당진제철소 내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받는 차별 요소를 해소하고, 불법 파견된 비정규직 근로자를 직접고용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이선영 의원은 "당진제철소에서 일하는 6천여명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정규직 임금의 60% 수준만 받을 뿐 아니라 차량 출입과 편의시설 이용에도 차별을 받고 있다"며 "국가인권위에서 이런 차별을 시정하라고 권고했지만, 현대제철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결의안 채택…정부에 특별근로감독·불법파견 대책 마련 촉구

현대제철 비정규직 철폐 집회
현대제철 비정규직 철폐 집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도의회는 10일 열린 제329회 정례회에서 '현대제철 당진공장 비정규직 차별 시정 및 직접고용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은 현대제철이 국가인권위원회 권고에 따라 당진제철소 내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받는 차별 요소를 해소하고, 불법 파견된 비정규직 근로자를 직접고용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도의회는 고용노동부에 당진제철소 특별 근로감독을 요청하고, 정부와 국회가 산업현장에 만연한 불법 파견 제도를 막기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도 촉구했다.

충남도의회 본회의장
충남도의회 본회의장

[충남도의회 제공]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이선영 의원은 "당진제철소에서 일하는 6천여명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정규직 임금의 60% 수준만 받을 뿐 아니라 차량 출입과 편의시설 이용에도 차별을 받고 있다"며 "국가인권위에서 이런 차별을 시정하라고 권고했지만, 현대제철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도의회는 결의문을 대통령과 국회의장, 국무총리, 고용노동부 장관, 원내정당 대표, 현대제철 대표이사 등에게 전달할 방침이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