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 '문화재돌봄의 날' 맞아 논산서 선포식

송고시간2021-06-10 16:10

beta

문화재청은 10일 제1회 문화재돌봄의 날을 맞아 충남 논산 돈암서원에서 선포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사업 10주년을 맞아 문화재돌봄 사업의 법적 근거를 마련했고, 6월 10일을 문화재돌봄의 날로 제정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돌봄 사업의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고, 경미한 문화재 훼손 시 수리 기준을 만들기 위해 중앙문화재돌봄위원회를 구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전 계족산성 문화재돌봄 사업
대전 계족산성 문화재돌봄 사업

[백제문화원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은 10일 제1회 문화재돌봄의 날을 맞아 충남 논산 돈암서원에서 선포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문화재돌봄 사업은 전국에 있는 국가지정문화재와 시도지정문화재, 비지정문화재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경미한 훼손을 수리하는 활동이다.

2010년 5개 광역지자체에서 시작해 지금은 17개 광역지자체에서 23개 사업단이 문화재 8천665곳을 관리한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사업 10주년을 맞아 문화재돌봄 사업의 법적 근거를 마련했고, 6월 10일을 문화재돌봄의 날로 제정했다.

선포식에서는 홍보 영상 상영, 선언문 낭독, 축하 공연이 진행됐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돌봄 사업의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고, 경미한 문화재 훼손 시 수리 기준을 만들기 위해 중앙문화재돌봄위원회를 구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