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 수사관, 공군 압수수색하며 웃으며 안부·'친정집' 운운

송고시간2021-06-10 16:39

beta

국방부 검찰단 수사관이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 관련 공군검찰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친정집'을 언급하는 등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 전망이다.

10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국방부 검찰단과 조사본부가 전날 합동으로 실시한 공군본부 보통검찰부와 인권나래센터 등에 대한 압수수색은 오전 8시 30분께 시작해 점심께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군 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에 당시 검찰단 수사관들이 공군본부 법무실 관계자들과 웃으며 인사하고 일상적 대화를 나누는 등 압수수색 분위기라곤 찾아보기 어려웠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추행 사망' 관련 뒷북 압수수색도 '긴장감' 없어…'제 식구 감싸기' 우려 커져

군검찰 관계자 "피압수자 저항감 완화하려고…부적절한 발언 인정"

군검찰·조사본부, 공군검찰 압수수색
군검찰·조사본부, 공군검찰 압수수색

(계룡=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9일 오전 충남 계룡대 정문 모습. 국방부 검찰단과 국방부 조사본부는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과 관련해 이날 공군 제20전투비행단 군검찰과 공군본부 검찰부, 공군본부 법무실 내 인권나래센터를 전격 압수수색 중이다. 2021.6.9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국방부 검찰단 수사관이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 관련 공군검찰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친정집'을 언급하는 등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 전망이다.

10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국방부 검찰단과 조사본부가 전날 합동으로 실시한 공군본부 보통검찰부와 인권나래센터 등에 대한 압수수색은 오전 8시 30분께 시작해 점심께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약 4시간가량 진행된 셈이다.

그러나 익명을 요구한 군 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에 당시 검찰단 수사관들이 공군본부 법무실 관계자들과 웃으며 인사하고 일상적 대화를 나누는 등 압수수색 분위기라곤 찾아보기 어려웠다고 주장했다.

특히 검찰단 수사관이 공군 관계자에게 웃으며 안부를 주고받고 '친정집에 오는 마음이 좋지 않습니다'는 식의 발언도 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친정집'은 공군본부가 있는 '계룡대'를 지칭한 것으로 추정된다.

공군본부 보통검찰부와 인권나래센터는 부실 초동수사는 물론 국선변호사의 직무유기 및 성추행 피해 초기 국방부에 늑장 보고한 의혹을 받는 공군본부 산하 핵심 부서다.

지난 1일 검찰단과 조사본부가 공군으로부터 사건을 이관받은 뒤 연쇄 압수수색 등을 실시하는 과정에서 공군검찰 등에 대한 압수수색은 8일 뒤에야 이뤄지며 늑장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에서, 검찰단 수사관의 발언이 알려지며 결국 '제 식구 감싸기식 수사'에 그칠 것이란 비판이 또 한 번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검찰단 관계자는 '친정집' 발언에 대한 연합뉴스 질의에 "공군 검찰 압수수색은 국방부 검찰단과 조사본부가 합동으로 진행했으며, 여기에 공군은 모두 배제됐다"며 "해당 발언을 한 수사관은 군무원으로, 피압수자의 저항감을 완화하려는 의도에서 한 것이었으나 부적절한 발언을 한 점은 인정한다"고 말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