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7 정상 공동성명에 코로나19 기원 'WHO 재조사 촉구' 포함"

송고시간2021-06-10 14:50

beta

11∼13일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기원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가 투명하게 재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정부가 주도해 WHO가 재조사해야 한다는 내용이 G7 공동성명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이번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에는 또 7개 참가국이 팬데믹을 종식하기 위해 내년까지 최소 10억회 접종분의 백신을 저개발국에 추가로 제공하기로 약속하는 내용도 포함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G7 내년까지 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 제공 약속"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11∼13일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기원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가 투명하게 재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사전에 유출된 공동성명 초안을 입수했다면서 미국 정부가 중국 우한(武漢)의 바이러스연구소를 발원지로 의심하는 흐름 가운데 이런 G7 공동성명이 나오게 됐다고 해설했다.

또 미국 정부가 주도해 WHO가 재조사해야 한다는 내용이 G7 공동성명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올해 3월 정보당국에 코로나19의 기원을 조사하라고 지시했고 지난달 초 보고받았다.

미 정보기관 2곳은 동물에서 기원했다고 판단했으나, 1곳은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쪽으로 보고했지만, 완전히 확신하지는 못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결론에 더 가까이 갈 수 있도록 더 노력해 90일 이내에 다시 보고할 것을 정보당국에 요청했다.

올해 2월 WHO는 중국에서 첫 코로나19 감염자가 보고된 우한을 현장조사했다.

WHO는 현장 조사 보고서에서 박쥐에서 시작된 코로나19가 중간 숙주를 거쳐 사람으로 전파됐다는 가설에 무게를 두면서 '실험실 기원설' 가설은 가능성이 극히 낮다고 결론내렸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조사단의 자료 접근권을 제한해 투명하고 충분하게 조사하지 못했다고 비판받았다.

이번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에는 또 7개 참가국이 팬데믹을 종식하기 위해 내년까지 최소 10억회 접종분의 백신을 저개발국에 추가로 제공하기로 약속하는 내용도 포함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바이든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를 통해 92개 저소득국가와 아프리카연합(AU)에 백신을 기부하기 위해 5억 회 분의 화이자 백신을 구매하겠다고 9일 발표했다.

아울러 이번 공동성명에는 백신 수출과 관련한 불필요한 규제를 폐지하는 내용과 G7 지도자들이 신장 지구의 위구르족에 대한 인권 침해와 관련해 중국 정부에 맞서 조처하기로 다짐하는 대목도 담겼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