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는 후진국형 인재"

송고시간2021-06-10 14:32

beta

국민의힘 의원들이 10일 광주 재개발구역 철거건물 붕괴 참사가 '후진국형 인재(人災)'라며 질타를 이어갔다.

국민의힘 정운천·이채익·정희용 의원은 이날 광주 동구 학동 수습 현장을 찾아 미흡했던 사고 예방 조처를 지적했다.

정 의원은 "후진국도 이런 일들이 일어나기가 어려운 거 아니냐"며 "안전관리 책임자도 문제지만 지자체, 시공사 등 모두가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의원, 광주 건물 붕괴 현장 방문
국민의힘 의원, 광주 건물 붕괴 현장 방문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국민의힘 정운천·이채익·정희용 의원이 10일 광주 학동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을 방문해 소방 관계자의 보고를 받고 있다. 2021.6.10 iso64@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힘 의원들이 10일 광주 재개발구역 철거건물 붕괴 참사가 '후진국형 인재(人災)'라며 질타를 이어갔다.

국민의힘 정운천·이채익·정희용 의원은 이날 광주 동구 학동 수습 현장을 찾아 미흡했던 사고 예방 조처를 지적했다.

정 의원은 "후진국도 이런 일들이 일어나기가 어려운 거 아니냐"며 "안전관리 책임자도 문제지만 지자체, 시공사 등 모두가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여기가 광주의 대로인데 바로 옆에서 건물 해체 작업을 하는데 어떻게 안전조치가 무방비로 됐느냐"며 "최소한의 안전 펜스조차 전혀 설치가 안 된 것으로 보인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광주시도,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도, 노동청도 안전 관련 기관 모두가 책임져야 한다"며 "이러한 붕괴사고 때마다 제도를 갖춰왔다고 봤는데 이렇게 허점이 많은지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사고 결과를 놓고 보면 시민을 위한 안전장치가 없었다"며 "작업자는 대피하고 무고한 시민이 당했다"고 한탄했다.

현장 방문을 마친 국민의힘 의원들은 광주시청으로 이동해 이용섭 시장과 면담해 진상규명, 재발방지책 마련 등을 요구하기로 했다.

h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YiF-l5x4y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