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3층부터 먼저 철거?…광주 붕괴건물 업체 해체계획 안 지킨듯

송고시간2021-06-10 14:03

beta

광주 동구 철거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 철거 업체가 지자체에 허가받은 해체계획서를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10일 광주 동구청 등에 따르면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지 철거 업체가 구청에 제출한 해체(철거)계획서를 검토한 결과 계획서를 준수하지 않고 철거를 진행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 업체는 광주 동구청에 지난달 25일 다른 건물 수십 개와 함께 사고가 난 지상 5층 규모의 철거하기 위한 해체계획서를 허가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 동구 허가한 해체계획서 검토…작업 순서 지키지 않은 정황

2~3층부터 철거하는 붕괴 사고 건물
2~3층부터 철거하는 붕괴 사고 건물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동구 철거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 철거 업체가 지자체에 허가받은 해체계획서를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10일 광주 동구청 등에 따르면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지 철거 업체가 구청에 제출한 해체(철거)계획서를 검토한 결과 계획서를 준수하지 않고 철거를 진행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 업체는 광주 동구청에 지난달 25일 다른 건물 수십 개와 함께 사고가 난 지상 5층 규모의 철거하기 위한 해체계획서를 허가받았다.

오는 30일까지 철거를 완료할 일정이 담긴 계획서에는 안정성 검토 결과와 함께 구체적인 철거 순서 등이 기재됐다.

철거는 3~5층은 성토체(盛土體)를 쌓아 중장비로 철거하고, 1~2층 저층은 성토체를 제거한 뒤 철거한다는 순서로 진행하기로 했다.

층별로 구조적 안정성을 보강하기 위해 지지대를 설치하고, 옥탑·슬래브·내력벽 등으로 순차적으로 철거한다는 계획서를 냈다.

그러나 여러 정황상 해제계획서는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업체는 사고가 난 9일에서야 본격적으로 해당 건물의 철거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민들이 제보한 영상과 사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이 건물의 4~5층을 그대로 둔 채 굴착기가 3층 이하 저층의 구조물을 부수는 모습들이 포착됐다.

동구는 여러 정황상 이 철거 업체가 해제계획서를 준수하지 않고 철거를 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광주 동구 관계자는 "경찰 수사로 규명되어야 하지만, 여러 정황상 해제계획서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의심된다"며 "자체적으로 이 부분에 대해 살펴볼 예정이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