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대공분실에 민주기둥 세워…국가폭력 못들어서게"

송고시간2021-06-10 12:30

6·10항쟁 SNS 메시지…'민주인권기념관' 착공 거론

"젊은 꽃들 진 자리에 맺힌 민주주의 열매…가슴 아리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민주인권기념관 착공과 관련해 "남영동 대공분실에 민주·인권의 기둥을 우뚝 세워 다시는 국가폭력이 이 나라에 들어서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6·10 민주항쟁 34주년을 맞은 이날 SNS를 통해 1987년 1월 박종철 열사가 물고문으로 숨졌던 옛 남영동 치안본부 대공분실 자리에 민주인권기념관이 들어선다고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젊고 푸른 꽃들이 진 자리에 맺힌 민주주의의 열매가 참으로 가슴 아리게 다가온다"며 "많은 분들의 희생 위에서 민주주의를 누리게 됐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34년 전 6월의 광장에서 함께한 시민들을 떠올리며 "전국 곳곳에서 하나가 돼 외친 함성은 민주주의를 열었고, 이제 민주주의는 정치의 영역을 넘어 경제·생활 속에서 더욱 크게 자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6·10 민주항쟁의 정신은 미래세대로 계승돼야 할 고귀한 자산"이라며 "우리의 일상 곳곳에서 민주주의를 성숙하게 실천하고 계신 국민들께 한없는 존경의 마음을 보낸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지난해 처음으로 민주주의 유공자를 발굴해 훈포장을 전수한 데 이어 올해부터는 정기 포상으로 확대했다고 소개하고 "독립·호국·민주 유공자들께 예우를 다하고 그 이름을 자랑스럽게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kbeom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