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무 밑동 도끼로 찍듯 작업했나'…무리한 철거 '인재' 가능성

송고시간2021-06-10 11:59

beta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의 원인이 무리한 철거 탓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철거 중 건물이 통째로 옆으로 넘어져 붕괴한 것을 결국 해체계획서와는 다르게 철거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철거 현장 관계자는 "8일 일부 낮은 부위를 하고, 9일부터 실질적으로 철거를 시작했다"고 밝혔는데, 8일 작업이 건물 저층 구조물을 손상했다면 이것이 붕괴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체계획서 제대로 지켰는지 관심…건물 한꺼번에 무너뜨리려 무리한 철거 가능성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의 원인이 무리한 철거 탓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철거 업체는 사고 발생 하루 전 무너진 5층 건물 뒤편에 붙어 있는 2층 규모 저층을 철거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 과정에서 건물 하부 구조가 약해졌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본격적인 철거에 앞서 저층 공간 철거
본격적인 철거에 앞서 저층 공간 철거

(광주=연합뉴스) 지난 9일 철거 중 붕괴한 광주 동구 학동 5층 건물의 사고 전 사진이다. 철거 업체는 붕괴 사고 하루 전인 지난 8일 붉은 원 안의 별관 성격의 저층 공간을 미리 철거한 것으로 추정된다. 2021.6.10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나무 밑동 도끼로 찍듯' 저층 철거 정황

건축물 관리법상 건물을 해체할 경우 관할 지자체장의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해체계획서를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철거 중 건물이 통째로 옆으로 넘어져 붕괴한 것을 결국 해체계획서와는 다르게 철거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해당 건물은 사고가 난 9일 사실상 철거가 시작됐다는 설명과 달리 8일부터 일부 건물 구조물을 허무는 공사가 진행됐다.

철거 현장 관계자는 "8일 일부 낮은 부위를 하고, 9일부터 실질적으로 철거를 시작했다"고 밝혔는데, 8일 작업이 건물 저층 구조물을 손상했다면 이것이 붕괴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해당 건물은 지상 5층·지하 1층으로 연면적 1천592㎡ 규모로, 5층 건물 뒤쪽으로 2층 높이로 별관 성격의 구조물이 붙어있는 구조다.

철거 업체 관계자가 지난 8일 철거했다고 밝힌 '낮은 부위'는 바로 별관 성격의 2층 구조물로 추정된다.

업체 측은 8일 저층 일부를 철거하고 바로 옆에 폐자재와 토사 등으로 건물 3층 높이와 맞먹는 토산을 쌓았다.

그 위에 굴착기를 올려 9일 본격적인 철거를 시작했다.

결국 밑동을 찍어 놓은 나무를 위에서 밀면 한쪽으로 쓰러지듯, 저층 구조가 철거로 약해진 상황에서 5층 공간을 허물다 건물이 급격히 한쪽으로 쏠렸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광주 건물 붕괴 현장 구조작업
광주 건물 붕괴 현장 구조작업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의 한 철거 작업 중이던 건물이 붕괴, 도로 위로 건물 잔해가 쏟아져 시내버스 등이 매몰됐다. 사진은 사고 현장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펼치는 모습. 2021.6.9 iso64@yna.co.kr

◇ 무리한 철거 가능성…사실이면 '인재'

일부에서는 철거업체가 작업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해체계획서를 준수하지 않고 의도적으로 건물을 한꺼번에 무너뜨리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철거 회사는 보통 이른 시일 안에 철거공사를 끝내기 위하여 아래층을 해체해 건물 전체를 무너뜨리는 방법으로 공사를 진행하곤 하는데, 이러한 방법은 해체계획서상 인정하지 않는 불안전한 방법이다.

대한민국산업현장교수단 최명기 교수는 "사고 현장 사진을 검토해보니, 철거 업체가 토산 위의 굴착기로 5층부터 차례차례 철거한 게 아니라 건물 가운데를 여러 층에 걸쳐 한꺼번에 철거하며 건물을 한꺼번에 무너뜨리려 한 정황이 엿보였다"고 밝혔다.

이는 건물을 단계적으로 철거하는 것이 아닌, 한꺼번에 무너뜨리기 위해 의도적인 행위로 여러 현장에서 횡행하는 전형적인 철거 행위라는 것이 최 교수의 설명이다.

특히 9일 붕괴 직전 '이상한 소리'를 듣고 대피한 작업자를 진술은 이러한 정황을 뒷받침한다.

건물을 한꺼번에 무너뜨리는 철거 현장에서 건물의 구조물이 무너지기 시작하면 나는 '이상한 소리'는 전형적 현상으로 작업자들이 의도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최 교수는 "이러한 불법적인 철거 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해체공사 감리자가 감시하도록 지정하도록 하고 있으나,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 같다"며 "해체계획서 지자체 허가 과정에서 전문가 감정과 현장 점검을 충실히 했는지도 집중적으로 살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광주 학동 건물 붕괴
광주 학동 건물 붕괴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의 한 철거 작업 중이던 건물이 붕괴, 도로 위로 건물 잔해가 쏟아져 시내버스 등이 매몰됐다. 사진은 사고 현장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펼치는 모습. 2021.6.9 iso64@yna.co.kr

pch80@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YiF-l5x4y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