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군소주자 "튀어야 산다"…이준석 효과 띄우고 '부캐'까지

송고시간2021-06-10 14:32

beta

차기 대선에 도전장을 낸 더불어민주당 군소 주자들이 정치권에 불어닥친 '이준석 현상'을 적극적으로 이용하거나 '부캐'(부캐릭터·제2의 자아를 뜻하는 신조어)까지 만들며 반전을 꾀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등 체급 높은 빅3 주자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지는 데 따른 나름의 생존 방식이다.

이들 주자의 1차 목표는 예비경선(컷오프) 통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컷오프 통과 1차 목표…젊은 이미지 강조·파격 공약도 제시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고상민 기자 = "판을 흔들어 보겠다."

차기 대선에 도전장을 낸 더불어민주당 군소 주자들이 정치권에 불어닥친 '이준석 현상'을 적극적으로 이용하거나 '부캐'(부캐릭터·제2의 자아를 뜻하는 신조어)까지 만들며 반전을 꾀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등 체급 높은 빅3 주자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지는 데 따른 나름의 생존 방식이다.

이들 주자의 1차 목표는 예비경선(컷오프) 통과다.

전체 후보군이 9명 정도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중 컷오프를 넘은 6명만 본경선에서 뛸 기회를 얻게 되기 때문이다.

부캐 '최메기' 활용하는 최문순 강원지사
부캐 '최메기' 활용하는 최문순 강원지사

[최문순TV 제공]

박용진 의원은 '젊은 이미지'를 어필하고 있다. 야당이 젊은 당 대표를 낸다면 민주당도 젊은 대통령 후보로 대응해야 한다는 논리다.

박 의원은 만 50세(1971년생)로 민주당 후보군 가운데 가장 젊다.

지난 9일 발표된 민주당 대선후보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지사, 이낙연 전 대표에 이어 3위에 오르는 이변을 일으키기도 했다.

박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서 "대한민국 국부펀드, 일명 한국판 테마섹(싱가포르의 국영 투자회사)을 설립해 국민자산 5억 성공시대를 열겠다"고 공약했다.

앞서 박 의원은 유튜브에 브레이브걸스의 '롤린' 노래에 맞춰 춤추는 모습을 올려 눈길을 끌기도 했다.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 대표 주자인 이광재 의원은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후보가 인터뷰에서 '이광재 의원 같은 경우도 젊은 세대와 접촉을 늘리는 과정 중에서 상당한 파괴력이 있을 수 있다'고 언급한 전문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상대 진영 장수를 알아보는 이준석의 자질이 국민의힘 전당대회 바람의 이유인 듯하다"고 말했다.

이준석 후보를 추켜세움으로써 자신에 대한 평가도 돋보이게 한 것이다.

'롤린' 노래 맞춰 춤추는 박용진 의원
'롤린' 노래 맞춰 춤추는 박용진 의원

[유튜브 캡처]

최문순 강원지사는 "경선에서 활력을 불어넣는 메기가 되겠다"고 공언한 뒤 자신의 부캐로 신인가수 '최메기'(MEGI)를 만들었다.

유튜브 최문순TV에 최메기 캐릭터를 이용한 동영상을 올려 이목을 끌고 인물과 정책 비전을 자연스럽게 알리는 방식이다.

최 지사는 이날 TBS 라디오에서 "판을 흥미진진하게 하자"며 "경선을 슈퍼스타K 방식이나 트로트 경선 방식으로 하자"고 주장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주 4일 근무제' 도입 등 파격 공약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 이낙연 - 정세균
(왼쪽부터) 이재명 - 이낙연 - 정세균

[(왼쪽부터) 연합뉴스 제공 - 이낙연상 임선대위원장 측 제공 - 연합뉴스 제공]

이런 가운데 '빅 3' 주자들은 광폭 행보를 이어갔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기본소득 비판에 조목조목 반박하거나 도쿄올림픽 보이콧을 언급하는 등 '페이스북 정치'를 활발히 펼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전날 tvN 예능 프로그램 '곽씨네 LP바'에 아내 김숙희 여사와 함께 출연해 러브 스토리를 공개하고 애창곡을 부르며 인간적 면모를 한껏 부각했다.

정세균 전 총리는 이날 인천시의원 간담회에서 "세 분 대통령(김대중·노무현·문재인)이 저를 다 중용했다"며 '적통성'을 강조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