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동훈 "참여연대, 허위사실 악의적 유포…대응 검토"

송고시간2021-06-10 11:36

beta

한동훈 검사장은 10일 참여연대가 '문재인 정부 4년 검찰 보고서'에서 채널A 사건과 관련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법적 조치에 나설 뜻을 밝혔다.

한 검사장은 이날 낸 입장문에서 "수사팀이 9차례나 무혐의 판단을 하는 등 무고하다는 진실이 드러났는데도 참여연대는 아직도 자신들이 희망한 거짓 프레임과 허위사실을 악의적으로 유포하고 있다"며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전날 발간한 보고서에서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언급하며 "알려진 바대로 한동훈 검사가 개입한 게 사실이라면 이는 특정인의 형사처벌을 통한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것으로 증거조작의 한 사례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동훈 검사장
한동훈 검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한동훈 검사장은 10일 참여연대가 '문재인 정부 4년 검찰 보고서'에서 채널A 사건과 관련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법적 조치에 나설 뜻을 밝혔다.

한 검사장은 이날 낸 입장문에서 "수사팀이 9차례나 무혐의 판단을 하는 등 무고하다는 진실이 드러났는데도 참여연대는 아직도 자신들이 희망한 거짓 프레임과 허위사실을 악의적으로 유포하고 있다"며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전날 발간한 보고서에서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언급하며 "알려진 바대로 한동훈 검사가 개입한 게 사실이라면 이는 특정인의 형사처벌을 통한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것으로 증거조작의 한 사례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 검사장은 "사법 시스템을 감시해야 할 참여연대가 정진웅의 독직폭행, 추미애의 피의사실 공표와 수사상황 공개, 제보자 'X'와 특정 언론들의 유착, 독직폭행 관련자들의 승진 등에 대해서는 왜 제대로 말을 안 하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이어 "참여연대는 법적 책임을 두려워해 허위사실을 말하면서 '사실이라면'이라고 가정법을 동원하고 있다"면서 "그런 식이라면 '참여연대가 특정 권력과 유착한 것이 사실이라면'이라는 가정법으로 참여연대의 처참한 공신력 추락을 말해도 되는 건지 되묻는다"고 덧붙였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