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현희 "정치중립"…비교섭5당 전수조사에도 직무회피 신청

송고시간2021-06-10 11:10

beta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이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등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의 부동산 현황 전수조사와 관련해 직무회피를 신청한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전 위원장은 "정치적 중립성을 확보하고 오해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어제(9일) 조사 의뢰가 접수되자마자 관력 직무 회피를 신청했다"며 '사적 이해관계 신고서'를 내고 직무 회피 조치를 했다고 권익위가 전했다.

전 위원장은 감사원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신청한 국민의힘이 감사원 조사 대상이 아니라는 판단을 받아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의뢰할 경우 마찬가지로 직무를 회피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해의 소지 없어야"…접수 직후 신고서 제출

인사말 하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인사말 하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0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청렴사회 구현과 국민권익 증진을 위한 국민권익위원회-경상남도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이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등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의 부동산 현황 전수조사와 관련해 직무회피를 신청한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전 위원장은 "정치적 중립성을 확보하고 오해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어제(9일) 조사 의뢰가 접수되자마자 관력 직무 회피를 신청했다"며 '사적 이해관계 신고서'를 내고 직무 회피 조치를 했다고 권익위가 전했다.

비교섭 5당은 전날 소속 의원 14명 전원과 배우자, 이들의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현황을 전수조사해달라는 의뢰서를 권익위에 제출했다.

민주당 재선의원 출신인 전 위원장은 지난 3월 말 민주당이 당 소속 국회의원과 가족의 부동산 현황 전수조사를 요청했을 때도 같은 이유로 직무 회피 조치를 한 바 있다.

'공무원 행동강령'과 내년 시행 예정인 '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법'에 따르면 공직자는 직무수행과 관련한 사적 이해관계를 소속 기관장에게 신고하게 돼 있다. 기관장이 당사자인 경우 소속 기관의 감사담당관에게 신고하면 된다.

전 위원장은 감사원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신청한 국민의힘이 감사원 조사 대상이 아니라는 판단을 받아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의뢰할 경우 마찬가지로 직무를 회피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한편 권익위는 민주당 전수조사를 담당했던 특별조사단 조직을 살려 비교섭 5당 전수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