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난민팀 참가로 도쿄올림픽 태권도에 역대 최다 130명 출전

송고시간2021-06-10 10:53

beta

다음 달 개막할 예정인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태권도 경기는 난민팀 선수들이 가세하면서 역대 가장 많은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치러지게 됐다.

10일 세계태권도연맹(WT)에 따르면 도쿄 올림픽 태권도 경기에는 '올림픽 난민팀'(EOR)과 61개국에서 총 130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이후 지난 8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집행위원회에서 발표한 29명의 올림픽 난민팀에 3명의 태권도 선수가 포함되면서 도쿄 올림픽 태권도 경기 참가 선수는 총 130명으로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란 여성 첫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태권도 선수 알리자데.
이란 여성 첫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태권도 선수 알리자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다음 달 개막할 예정인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태권도 경기는 난민팀 선수들이 가세하면서 역대 가장 많은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치러지게 됐다.

10일 세계태권도연맹(WT)에 따르면 도쿄 올림픽 태권도 경기에는 '올림픽 난민팀'(EOR)과 61개국에서 총 130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태권도 경기는 2000년 시드니 대회부터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치러졌고, 남녀 4개씩의 체급에 총 8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2008년 베이징 대회부터는 체급별로 16명씩, 총 128명의 선수가 출전해 왔다.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는 지난해 2월 호주에서 열린 오세아니아 선발전 여자 49㎏급에 아무도 출전하지 않아 127명이 참가하는 것으로 정해졌다.

이후 지난 8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집행위원회에서 발표한 29명의 올림픽 난민팀에 3명의 태권도 선수가 포함되면서 도쿄 올림픽 태권도 경기 참가 선수는 총 130명으로 늘었다.

올림픽 난민팀 선수는 이란 출신의 여자 57㎏급 키미아 알리자데와 여자 49㎏급 디나 푸르유네스 랑게루디, 아프가니스탄 출신의 남자 68㎏급 압둘라 세디키다.

알리자데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57㎏급에서 동메달을 따 이란 여성 최초의 올림픽 메달리스트로 이름을 남긴 선수다.

하지만 그는 지난해 억압을 피해 이란을 떠났고, 독일에 터를 잡은 뒤 난민 지위를 인정받았다.

61개국 중 북마케도니아, 아일랜드, 에티오피아는 올림픽 태권도 경기에 처음으로 참여한다.

우리나라는 역대 최다인 6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중국도 6명의 선수가 출전권을 획득했고, 영국과 터키에서는 각각 5명의 선수가 도쿄 올림픽 코트에 선다.

온라인으로 열린 도쿄올림픽 국제 심판 훈련캠프.
온라인으로 열린 도쿄올림픽 국제 심판 훈련캠프.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세계태권도연맹은 도쿄 올림픽에 나설 국제 심판 30명을 선발하고 9일 WT 사무국에서 온라인으로 심판 훈련 캠프를 개최했다.

한국 김병희 심판을 포함한 남녀 15명씩, 30개국 30명의 국제 심판이 도쿄 올림픽 태권도 경기를 진행한다.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는 "우리는 올림픽에서 남녀 동수의 심판을 가진 유일한 국제연맹이다"라면서 "남은 40여 일 동안 최선을 다해 준비해 달라"고 심판들에게 당부했다.

도쿄 올림픽에 참가할 각국 코치 교육은 7월 8∼9일 온라인으로 실시한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