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총리 "국가폭력에 상처입은 분들 응어리 풀어드려야"

송고시간2021-06-10 10:30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10일 6·10 민주항쟁 34주년을 맞아 "오랜 세월을 참고 견디며 완전한 명예회복의 날만을 기다린 분들의 응어리진 가슴을 이제는 풀어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에서 열린 제34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아직도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죽음들이 있다. 아직도 국가 폭력에 입은 상처를 치유하지 못한 분들도 계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고(故) 계훈제 선생, 김근태 전 의원, 강경대 열사 등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해 이날 정부포상을 받은 유공자 29명의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며 "깊은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10민주항쟁 기념식…"6월 정신, 코로나 위기서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6·10 민주항쟁 기념사 하는 김부겸 총리
6·10 민주항쟁 기념사 하는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0일 서울시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0일 6·10 민주항쟁 34주년을 맞아 "오랜 세월을 참고 견디며 완전한 명예회복의 날만을 기다린 분들의 응어리진 가슴을 이제는 풀어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에서 열린 제34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아직도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죽음들이 있다. 아직도 국가 폭력에 입은 상처를 치유하지 못한 분들도 계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고(故) 계훈제 선생, 김근태 전 의원, 강경대 열사 등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해 이날 정부포상을 받은 유공자 29명의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며 "깊은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했다.

김 총리는 "뜨거웠던 6월의 정신은 촛불로 계승돼 역사를 전진시켰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위기 속에서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빛을 발하며 전 세계의 귀감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국민은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역사와 정의를 바로 세웠다"며 "독재와 불의에 맞서 싸운 불굴의 용기는 이웃을 향한 연대와 사랑에서 비롯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동체를 향한 깊은 애정과 넉넉한 포용 속에서 우리의 민주주의는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한다"며 "민주주의는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더 나은 길을 찾는 아름다운 여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은 옛 남영동 대공분실 자리에 새로 세워지는 민주인권기념관 착공식을 겸해 열렸다.

김 총리는 "민주인권기념관은 국민 누구나 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양보할 수 없는 가치를 생생하게 보고 느낄 수 있는 민주화운동의 산 교육장이 돼야 한다"며 "정부 모든 부처가 각별한 관심을 두고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묵념하는 김부겸 총리
묵념하는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0일 서울시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묵념하고 있다. srbaek@yna.co.kr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