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安 "檢·감사원 합수본서 공직자 전수조사하자"

송고시간2021-06-10 10:03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0일 여야 국회의원뿐만 아니라 모든 고위공직자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를 제안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든 선출직 공직자,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고위공직자, 개발업무 유관 공무원 및 공공기관 임직원에 대한 정밀 전수조사를 다시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자당 의원들에 대해 탈당 조처를 내린 데 대해서는 "(국민권익위의) 조사 결과가 사실이라면 탈당 권고나 출당 조치 정도로는 어림없다"며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선출직에서 사퇴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고위원회의 참석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최고위원회의 참석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6.10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0일 여야 국회의원뿐만 아니라 모든 고위공직자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를 제안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든 선출직 공직자,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고위공직자, 개발업무 유관 공무원 및 공공기관 임직원에 대한 정밀 전수조사를 다시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수조사가 효과가 있으려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를 재구성해야 한다"며 "경찰 중심에서 검찰, 감사원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정치도, 대통령도 모두 인간이 되고 난 후의 일이다. 먼저 인간이 돼야 한다'는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발언을 거론하고 "국민의 가슴에 대못질하고, 자신들은 뒷구멍으로 엄청난 부를 챙겼다면 그것은 더 이상 인간의 행위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자당 의원들에 대해 탈당 조처를 내린 데 대해서는 "(국민권익위의) 조사 결과가 사실이라면 탈당 권고나 출당 조치 정도로는 어림없다"며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선출직에서 사퇴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