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철거 건물 붕괴사고 경찰 수사 본격화 "참고인 10명 조사"

송고시간2021-06-10 09:39

beta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 관련 경찰 조사가 본격화된다.

광주경찰청은 국가수사본부 지침에 따라 합동수사팀을 수사본부로 격상해 사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전날 사고 발생 후 강력범죄수사대는 참고인 10명을 소환 조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합동수사팀→수사본부로 격상…재개발사업 전반 과정까지 수사

날 밝자 매몰자 수색 재개
날 밝자 매몰자 수색 재개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0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 구역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잠시 중단됐던 매몰자 수색이 재개되고 있다. 전날 오후 4시 22분께 철거 중이던 5층짜리 건물이 무너지며 그 앞에 정차 중이던 시내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2021.6.10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 관련 경찰 조사가 본격화된다.

광주경찰청은 국가수사본부 지침에 따라 합동수사팀을 수사본부로 격상해 사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광주경찰청 수사부장이 본부장을 맡아 강력범죄수사대가 사고 관련 내용을 수사하고,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재개발사업 전반적인 사항을 살펴볼 예정이다.

전날 사고 발생 후 강력범죄수사대는 참고인 10명을 소환 조사했다.

10명 중 9명은 재개발 사업, 철거 관련 현장 관계자 등이고, 1명은 사고를 직접 본 목격자다.

현재까지 입건자는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날에는 오후 1시께 사고 현장과 시내버스 등을 대상으로 사고 원인들을 규명하기 위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으로 현장 감식을 진행한다.

또 추가로 참고인을 조사해 유의미한 내용이 나오면 입건을 검토할 방침이다.

조사 과정에서 혐의점이 드러나면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 착수 가능성도 점쳐진다.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사고가 난 재개발 사업의 철거 관련 인허가 과정뿐만 아니라 재개발 사업 추진 전반에서 문제가 없는지 집중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참고인 진술을 집중적으로 받고 있지만, 현재까지 공개할 만한 내용은 없다"며 "추후 수사의 진전 사안은 국수본 지침에 따라 공개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전날 오후 4시 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 부지에서 발생한 건물 붕괴사고로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 아래에 깔렸다.

이 사고로 함몰된 버스 안에 갇힌 17명 가운데 9명이 숨지고 8명은 중상을 입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YiF-l5x4yg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